올리브영, 설 선물로 건기식 뜬다..."매출 3배 급성장"

CJ올리브영이 지난 1일부터 15일까지 매출을 분석한 결과, 유산균은 전년비 매출이 3배 급격히 성장하며 건강기능식품 전체 성장을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16일 밝혔다.

설을 앞두고 부모님, 가족을 위해 선물을 구입하려는 2030 세대가 늘면서 2~3만원대 가성비 좋은 유산균의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장 건강도 필수로 챙겨야 한다는 인식이 확산하면서 유산균의 매출 신장률이 건강기능식품 대표 주자인 비타민의 매출 신장률을 6배 이상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기준 건강기능식품 매출 상위 100위권 내에서도 유산균 제품 수가 지난해 대비 2배 늘었다. 특히 ‘락토핏 생유산균 골드’, ‘종근당건강 프리바이오틱스’, ‘세노비스 수퍼바이오틱스’ 등이 인기 제품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전체 건강기능식품 카테고리의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9% 증가했으며 기능별로는 항산화·면역 강화 기능성 제품이 65%, 칼슘·마그네슘 제품이 48%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하며 유산균의 뒤를 이었다.

유산균이 일상적인 건강 관리에 꼭 필요한 제품으로 자리매김하면서 유산균의 효능을 담은 기초 화장품도 인기를 얻고 있다.

같은 기간 유산균 화장품으로 알려진 ‘닥터자르트 바이탈 하이드라 솔루션 바이옴’ 라인은 입점 초기인 5월말 대비 약 100%, ‘보타닉힐보 프로바이오덤’ 라인은 전년 동기간 대비 약 80% 매출이 증가했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