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아, JTBC ‘초콜릿’ 특별출연…장승조와 케미 예고



린아가 드라마 ‘초콜릿’ 시청자들에게 특별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린아는 오는 18일 방송될 JTBC 금토드라마 ‘초콜릿’의 마지막 회에 특별출연, 장승조와의 특급 케미를 예고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린아는 극중 송여진 역으로 분해 이준(장승조 분)의 새로운 운명의 상대가 될 것을 암시, 안방극장의 설렘 지수를 높여 강한 존재감을 선보일 예정이다.

린아는 2019년 최고 흥행작으로 불리며 뜨거운 인기를 이어가고 있는 뮤지컬 ‘스위니토드’에서 러빗 부인으로 연기 변신에 성공, ‘뮤지컬 퀸’으로 떠올라 바쁜 일정을 소화하는 와중에도 ‘초콜릿’ 제작진의 러브콜을 흔쾌히 수락해 훈훈함을 자아낸다.

한편, 린아의 출연으로 눈길을 끌고 있는 JTBC 금토드라마 ‘초콜릿’은 호스피스 병동에서 재회한 두 남녀가 요리를 통해 서로의 상처를 치유하는 휴먼 멜로를 그린 작품으로 금, 토요일 오후 10시 50분 JTBC에서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