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장애인 비하 논란에 사과…野 "한두 번도 아니고"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5일 "선천적인 장애인은 의지가 약하다고 한다"고 말했다가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이 대표는 이날 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 `씀`이 공개한 `2020 신년기획 청년과의 대화`에서 인재 영입 과정에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로 `영입인재 1호`인 최혜영 강동대 교수를 꼽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선천적인 장애인은 어려서부터 장애를 갖고 나오니까 의지가 좀 약하다고 한다"며 "사고가 나서 장애인이 된 분들은 원래 자기가 정상적으로 살던 것에 대한 꿈이 있어서 그분들이 더 의지가 강하단 얘기를 심리학자한테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 교수와) 대화를 해보니까 의지도 강하면서 선하다"며 "그 역경을 이겨내고 자기가 장애인들을 위한 활동으로 전환을 시킨 것 아니냐. 보통내기가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최 교수는 발레리나의 길을 걷던 2003년 스물넷의 나이에 교통사고로 사지 마비 척수 장애 판정을 받은 뒤 장애에 대한 사회의 인식을 바꾸는 일에 헌신해왔다.

이 대표는 영상 공개 이후 별도 입장문을 내고 "`선천적인 장애인은 후천적 장애인보다 의지가 약한 경향이 있다`는 심리학자의 말을 인용한 바 있다"며 "이런 인용 자체가 많은 장애인분들께 상처가 될 수 있는 부적절한 말이었다"고 사과했다.

이어 "장애인 여러분께 송구하게 생각하며, 차후 인용이라 할지라도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논란이 일자 유튜브에서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

자유한국당 박용찬 대변인은 "이 대표의 장애인 비하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8년에도 `정치권에 정상인가 싶을 정도로 정신장애인이 많다`며 정신장애인을 비하한 바 있다"며 "장애인들에게 공개적으로 석고대죄함은 물론, 대표직을 내려놓는 것으로 책임지라"고 촉구했다.

박 대변인은 "몸이 불편한 사람이 장애인이 아니다. 삐뚤어진 마음과 그릇된 생각을 가진 사람이야말로 장애인"이라고 했다.

새로운보수당 이종철 대변인도 이 대표를 두고 "베트남 여성 모욕, 장애인 비하, 경력단절 여성 비하까지 저급한 발언을 이어갔다"며 "깊이 사죄하고, 당장 대표직에서 물러나야 할 것"이라고 논평했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방송에서 오는 `꿈이 없다`는 사연을 보낸 27살 청년에겐 "꿈이 없다고 해서 멍하게 살면 안 된다. 꿈은 자꾸 꿀 줄 알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자기가 자꾸 희망을 갖고 노력을 하고 친구들과 소통하고 독서도 하면서 자기 꿈을 키워나가야 되는 것"이라며 "1950년대 또래까지는 일자리 걱정을 별로 안 했는데 지금 청년들은 아예 일자리 자체가 어려우니까 좀 안쓰럽기도 하다"고 밝혔다.

다만 "이게 오래가지는 않는다. 잠깐 한 5∼6년 정도 갈 것인데 그동안 정부와 사회가 청년들을 잘 이끌어주는 역할을 해야 한다"며 "그래서 이번에 우리 공약 중에 `청년 스마트시티` 등 청년에 관한 공약이 많이 나간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이 총선 공약으로 검토했던 모병제 도입 시기를 묻는 20살 청년의 질문에는 "지금 우리나라 군이 과학화되고 인구가 자꾸 줄어서 나중에는 병력도 부족해진다. 안 할 수가 없는 상황"이라면서도 "시간을 가지고 단계적으로 가야 한다. 지금부터 준비작업은 해야 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지금 스무살짜리면 당연히 군대에 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총선에서 민주당에 투표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선 "총선에서 이겨야 촛불혁명이 요구하는 개혁을 더 해나갈 수가 있고, 문재인 대통령의 전반적인 정책들이 다 성공하고 그것을 기반으로 재집권을 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민주당을 찍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총선 준비 상황과 관련, "인재 영입이나 선거 준비 상황은 자유한국당은 우리보다 한참 뒤떨어진 상태고, 정책 개발도 우리가 훨씬 더 앞서가고 있다"며 "(범보수 진영의) 합종연횡도 그렇게 썩 성공적으로 될 것 같진 않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총선에서 압승해서 재집권까지 가는 것이 꿈"이라며 "총선에서는 선거 때마다 좋은 주장들을 많이 하기 때문에 선거 공약집을 잘 읽어보고 실현 가능한 공약인가를 판단하고, 어느 당 소속인가도 알아보라"고 말했다.

이해찬 장애인 발언 사과 (사진=더불어민주당 공식 유튜브 캡처)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