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알로에, ‘2020 소비자가 뽑은 가장 신뢰하는 브랜드대상’ 화장품 부문 대상 수상

그린알로에(대표이사 정광숙)의 코스메틱 브랜드인 ‘알로에스테’가 (주)디지털 조선일보가 주최하는 ‘2020 소비자가 뽑은 가장 신뢰하는 브랜드대상’에서 7년연속 화장품 부문을 석권해 화장품 시장에 ‘자연주의’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알로에스테는 화장품 성분 중 경피독의 주범인 합성방부제를 일체 함유하지 않는 친환경 화장품을 컨셉으로 현대 여성의 니즈를 반영해 출시한 자연주의 화장품이다.

여성의 최대 고민인 주름을 개선하기 위해 수분감이 우수한 알로에는 미국산 유기농 알로에를 함유하고, 기능성 원료도 과학적인 데이터를 통해 검증된 신소재를 발굴해 건강한 화장품 개발에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특히 중국산 원료는 단 1%도 함유하지 않는다는 정직한 경영철학을 고수하며, 화장품의 베이스로 함유되는 정제수 대신 라벤더수를 사용함으로써 피부에 에센스성분을 더 공급해 주고 있다.

알로에스테의 스테디셀러인 ‘네추럴스킨케어100’은 유기농 알로에추출물이 100% 함유된 수딩젤로 올리고히아루론산과 식물성·마린콜라겐, 17가지 식물성분을 함유해 외부 자극으로부터 즉각적으로 피부를 진정시켜주고 진피층까지 수분을 전달해 촉촉한 피부관리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이 밖에도 탄력, 주름, 미백, 피부결, 모공 등 피부 5대 고민을 한꺼번에 케어할 수 있는 스폐셜 라인인 수프리마 앰플세럼, 수프리마 링클크림도 있다. 20종의 식물성추출물, 4종의 발효여과물, 3종의 줄기세포, EGF, 펩타이드복합체, 콜라겐, 엘라스틴, 금 등 기능성분의 신소재를 함유하여 고품격 프리미엄 케어를 데일리로 가능하게 했다.

또한 사계절 필수아이템인 자외선차단제와 피부 결점을 감춰주는 색조제품에도 자연유래성분으로 안정화 해 민감한 피부에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트렌드를 반영했다.

주차미 그린알로에 연구소장은 “알로에스테는 친환경 성분을 베이스로 건강한 피부케어를 지향하는 안전한 화장품으로 소비자에게 신뢰를 받고 있다”며 “혁신적인 제품 개발로 자연주의 화장품 시장을 리드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