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2019년 4,921대 판매 달성, 한국 수소전기차 세계 최다 판매 견인

현대자동차가 수소전기차 '넥쏘'의 올해 국내 판매 목표를 1만100대로 수립했다고 16일 밝혔다. 전략 투자, 수소전기차 기술 향상, 구체적인 판매 목표 설정을 통해 친환경 모빌리티 시장에 대한 주도권을 강화하는 것.

현대차는 지난 2013년 세계 최초 수소전기차인 '투싼ix FCEV'를 양산, 판매한데 이어 2018년 3월 넥쏘를 출시했다. 2018년 727대이던 넥쏘의 국내 판매대수는 지난해 4,194대로 급증했다. 현대차가 투싼ix FCEV 양산 이래 판매한 수소전기차는 총 5,128대(2019년 12월 기준)다. 올해 1만 대 판매가 이뤄지면 단일 국가 최초로 한해 다섯 자리 수의 수소전기차를 판매하게 된다.

현대차, "올해 넥쏘 1만100대 판매 하겠다"


현대차 관계자는 "한국은 '수소경제육성 및 수소 안전관리법'을 제정하는 등 여러 정책이 지원되고 있다"며 "올해는 국내뿐 아니라 북미 시장 수출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강화되는 각국의 환경 관련 규제에 선제적 대응 차원으로 올해 수소전기차를 비롯한 친환경차 판매 및 수출을 크게 늘릴 계획이다. 실제 유럽은 2021년까지 연간 개별 기업 평균 이산화탄소 배출량 규제를 기존 130g/㎞에서 95g/㎞로 약 27% 강화한다. 탄소배출을 1g 초과할 경우 대당 95유로의 패널티가 부과된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s@autotimes.co.kr


▶ 제네시스, "GV80를 만든 건 여백의 미와 두 개의 줄"
▶ 제네시스, GV80으로 벤츠 누를까
▶ 베이징모터스, 국내시장에서 SUV 판매 나선다
▶ '에너지 모빌리티'로 움직이려는 일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