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CI. 사진=홈플러스 제공

오랜만에 온 가족과 따뜻한 한 끼를 들고 싶은 마음에 설 음식 마련은 여전한 고민거리다. 정성을 좀 쏟자면 비용이 훌쩍 뛰고 저렴한 상품을 일일이 찾는 것도 쉽지 않다.

실제 홈플러스가 본격적인 설 준비에 앞서 자사 제수용품 가격을 비교한 결과 어떤 등급을 선택하느냐에 따라 차례상 비용은 배 이상 차이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홈플러스가 최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선정 25개 품목에 대한 자사 가격 조사 결과(지난 15일 온라인몰 기준, 택배상품 포함) 4인 가족 차례상 비용은 최고 43만5462원, 최저 21만4886원으로 51% 차이를 보였다. 최저가만 실속 있게 고르면 반값이지만 최고 등급 위주로 담으면 값이 배로도 뛰는 셈이다.

품목별로는 축산, 수산이 최고가 최저가 격차가 7배로 가장 컸다. 원산지와 등급이 가장 큰 이유지만 같은 국내산도 저장이나 가공방식에 따라 값이 달랐다.

축산은 무항생제 한우 1+ 등급 양지와 안심만 담아도 10만원을 훌쩍 넘고 국내산 삼겹살 및 뒷다리살, 유정란까지 담으면 16만3580원을 기록했다. 반면 한우 사태, 1등급 대란, 수입 쇠고기 및 삼겹살을 활용하면 값을 3분의 1로 낮출 수 있었다.

조기는 씨알이 굵은(25~30cm) 반건조 부세(중국산) 값은 마리당 1만2300원까지도 했지만 보다 작은 사이즈의 해동 참조기(국내산)는 마리당 1890원으로 85% 저렴했다. 생선살과 황태포는 대부분 원산지(러시아)가 같았지만 가공이나 건조방식에 따라 20~30% 격차를 보였다.

과일은 품종, 산지 작황, 과실 크기 등에 따라 최대 35% 차이를 보였고 채소는 최대 44%, 밀가루와 식용유, 떡국떡 등 기타 상품은 평균 최대 28% 차이가 났다. 두부는 같은 제조사 상품이라도 대유의 원산지에 따라 2배 가까운 차이를 보였다.

이에 홈플러스는 고객이 보다 손쉽고 저렴하게 차례상을 준비할 수 있도록 16일부터 오는 26일까지 전국 점포와 온라인몰에서 '실속 제수용품 모음전'을 연다고 이날 밝혔다.

이 기간 홈플러스는 1등급 이상 한우 국거리·산적(100g) 각 3590원, 토종닭(1050g) 7990원, 미국산 찜갈비(100g) 1790원, 호주산 찜갈비(100g) 2090원, 홍두깨살 육전용·잡채용(300g) 각 7990원, 설도 산적용(100g, 호주산) 2290원, 돼지 뒷다리 다짐육(600g/팩)은 6990원에 내놓는다.

해동 부세(대, 중국산, 350g 내외) 3690원, 제수용 데친 문어(100g, 모리타니아산, 국내산) 각 3590원, 3990원, 말린 고사리(40g/3봉) 1만원, 맛타리 버섯(500g) 2990원, 제수용 왕밤(700g/봉) 6990원, 제수용 사과(3입/팩) 1만990원, 배(3입/팩, 1만2990원)는 1000원 카드할인으로 1만1990원, 단감(5입/봉, 점보) 7990원, 햇 상주곶감(20입)은 9990원에 판매한다.

풀무원 소가침두부(300g) 1390원, 찰떡국떡(1kg) 3490원, 100% 고구마전분 자른당면(500g) 2980원, 동그랑땡(550g) 5990원, 두툼고기완자(600g) 6990원, 시그니처 부침가루·튀김가루(1kg) 각 1690원, 국순당 예담, 롯데 백화수복 골드(700ml) 각 4590원, 팔도 비락 식혜·수정과(1.8L)는 각 2890원이다.

명절 음식 준비 부담을 낮출 수 있는 '시그니처' 간편식도 저렴하게 선보인다. 시그니처 사골곰탕(500g) 1000원, 도가니탕 양지수육(850g) 1만1900원, 자이언트 한판불고기(500g) 1만900원, 오미산적(375g) 7990원, 떡갈비(600g) 및 동그랑땡(750g)은 각 7490원에 판매하며 전류(400~420g) 각 5990~7990원, 해물다시팩류(150g) 각 6990원, 드레싱류(105~110g)는 각 1000원에 준비했다.

이창수 홈플러스 마케팅총괄 이사는 “연중 가장 씀씀이가 커지는 설 명절 물가 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다양한 실속 먹거리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서민들의 생활에서 빼놓을 수 없는 생필품을 중심으로 장바구니 물가안정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세일보 / 황상석 전문위원 hss0916@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