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證 "호텔신라, 한한령 해제로 면세점 수익 개선"

NH투자증권이 16일 호텔신라에 대해 한한령 해제로 인한 면세점 수익성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고 강조했다.

투자 의견은 매수, 목표 주가는 12만5,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이지영, 정지윤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면세 산업은 1~2월 인천공항 T1 면세사업자 재선정, 상반기 내 면세품 현장 인도 제도 변경 강제화, 중국 정부의 자국민에 대한 시내 면세점 개방 확대, 현대 등 후발 주자와의 경쟁 심화의 불확실성이 여전한 상황"이라면서도 "지금은 한한령 해제 등 한중 관계 개선과 이로 인한 면세점 수익성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이 더 큰 시기"라고 설명했다.

이어 "4분기 연결기준 매출 1조 5,086억원, 영업이익 612억원으로 외형, 수익성 모두 시장 기대치를 상회하는 실적을 추정한다"며 "매출의 경우 시내면세점은 중국의 수요 증가로 48%의 고성장을 전망하나, 공항은 내국인 아웃바운드 부진과 홍콩의 정치적 상황 등으로 2~3%의 성장에 그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민재기자 tobe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