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지난해 우리나라가 세계 최초로 5G를 선보이며 상용화 원년의 해를 선포했다면 올해는 완벽한 5G를 구축하는 한해가 될 전망입니다.

5G 품질 논란에서 벗어나 통신사들은 5G 서비스를 더욱 확장한다는 전략입니다.

신동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통신사들이 완벽한 5G 구현을 위해 분주해지고 있습니다.

현재 상용화된 5G는 3.5GHz의 주파수를 사용해 5G와 LTE를 혼용해서 쓰는 NSA 방식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때문에 LTE보다 느린 속도가 나오는 등 품질논란이 있었습니다.

올해는 시작부터 끝까지 5G망을 사용하는 SA방식을 상용화합니다.

SA방식은 LTE를 이용하지 않고 5G 기지국만으로 유무선 통신을 주고받아 5G를 보다 완벽하게 활용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되면 빠르고 지연 없는 통신환경을 바탕으로 초대형 홀로그램 공연이나 원격진료, 자율주행 등이 본격화됩니다.

통신사들은 지난해부터 5G에 SA방식 도입을 준비해 이르면 상반기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SK텔레콤은 지난해 삼성전자와 함께 5G 단독규격인 `5G SA` 패킷 교환기와 코어 장비를 연동해 5G만을 이용한 데이터 통신을 진행했습니다.

KT는 신호 처리 장치와 사용자 트래픽 처리 장치를 분리해 대용량 트래픽을 더욱 빠르게 처리할 수 있는 기술인 컵스(CUPS)를 이용해 SA 방식 상용화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LG유플러스도 삼성전자와 에릭스 등 서로 다른 장비회사에서 만든 코어장비와 기지국 장비를 연동해 5G 서비스 시연에 성공했습니다.

<인터뷰> 김홍식 하나금융투자 연구원

"5G SA모드라는 것이 일단IoT와 연결되는 것이 가장 크다. 기존 NSA 에서는 속도 등 기술적으로 많이 부족했다. 초연결 사회로 가는것에 대한 기술적 장벽이 많이 해결되느냐에 문제다. 완벽한 5G를 구현할 수 있다고 본다"

여기에 5G속도를 한층 높여줄 광대역폭 주파수인 28㎓ 대역 상용화도 이뤄질 예정입니다.

기존 사용된 3.5GHz 대역의 5G가 LTE보다 2배빠른 수준이라면 28GHZ 대역에서의 5G는 20배나 빠른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습니다.

반쪽 5G라는 오명을 들으며 세계 최초 5G 상용화 국가라는 이름이 무색했지만 올해는 완벽한 5G를 구현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한국경제TV 신동호입니다.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