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제네시스가 브랜드 첫 SUV인 GV80를 출시했습니다.

GV80는 화려한 외관과 함께 현대자동차의 최신 기술들을 갖췄다고 하는데요.

배성재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제네시스 브랜드 고유의 `크레스트 그릴`이 더 커졌습니다.

향후 제네시스의 시그니처가 될 두 줄짜리 헤드램프도 처음으로 적용됐습니다.

지난해 말부터 시장의 관심을 모았던 제네시스의 럭셔리SUV, GV80입니다.

실내의 경우 LCD화면 등을 이용해 버튼 수를 줄이고 단순함을 강조했습니다.

다만 후륜 구동 차량인 만큼 실내 규모는 크지 않았습니다.

GV80에는 다양한 최신 기술들도 적용됐습니다.

보시다시피 주변 차량을 인식해 운전자의 네비게이션에 가상의 차량을 띄워 운전자의 이해를 돕습니다.

자동으로 차선을 바꾸는 스마트 크루즈와 빠르게 소음을 저감시키는 기술도 새로이 선보입니다.

운전석과 보조운전석 사이에 터지는 에어백 등 안전 신기술은 GV80에서 처음으로 상용화됐습니다.

그간 SUV 라인업이 없었던 제네시스 브랜드는 GV80를 시작으로 판매를 끌어올린다는 계획입니다.

<인터뷰> 이용우 제네시스 사업부 부사장

"전체 6개 모델 포트폴리오를 완성해서 제네시스가 전세계적으로 판매도 확대하고 브랜드력도 확대할 수 있는 가장 좋은 기회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GV80는 3.0 디젤 모델을 시작으로 2.5와 3.5 가솔린 모델이 나올 예정입니다.

GV80 출시와 함께 국내외 완성차업체들의 국내 SUV 시장 경쟁도 한층 더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한국경제TV 배성재입니다.

배성재기자 sjba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