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美공습 사망 솔레이마니에 "X자식, 이미 제거됐어야" 모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군의 표적 공습으로 폭사한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 쿠드스군(혁명수비대 정예부대) 사령관을 "X자식"(son of a bitch)이라고 모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에서 유세를 하고 지난 3일 펼쳐진 미군의 솔레이마니 제거 작전을 옹호하며 이같이 발언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그는 솔레이마니가 `길거리 폭탄의 제왕`이었다고 부르면서 "많은 사람이 그 X자식 때문에 팔다리가 없다"고 비난했다. 이어 "그는 20년 전에 제거됐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민주당은 우리가 이 괴물을 제거한 일을 깎아내리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하고 있다"며 민주당으로 화살을 돌렸다.

그는 민주당이 "솔레이마니의 사악한 범죄에 격분해야지, 그의 형편없는 삶을 끝내기로 한 결정에 격분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런 발언은 솔레이마니 제거 작전이 과연 정당했는지에 관한 논란이 가열되고 있는 와중에 나온 것이다.

그간 트럼프 행정부는 제거 작전의 명분으로 `임박한 위협`을 들며 작전의 정당성을 역설해왔으나, 민주당 등에서는 임박한 위협이 입증되지 않았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0일 언론 인터뷰에서 이란이 미국 대사관 4곳에 대한 공격을 계획하고 있었다고 주장했으나, 이틀 뒤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이 "4개 대사관 공격계획에 대한 증거는 보지 못했다"고 말하는 등 당국자들이 엇갈린 발언을 내놓으면서 혼란이 가중돼 왔다.

미국 이란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