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치 이해리, 29일 새 미니앨범 `from h` 전격 발표



다비치 이해리가 두 번째 미니앨범 `from h`로 컴백한다.

이해리는 15일 정오 공식 SNS를 통해 두 번째 미니앨범명 `from h`을 담은 오브제 티저를 게재하며, 본격적인 컴백 카운트다운에 돌입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이해리의 이니셜 `H`가 새겨진 클래식한 인장이 새겨진 편지를 든 고운 두 손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브라운 톤의 배경이 따뜻하고 감성적인 분위기를 더하며 새 앨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편지는 이번 새 앨범을 관통하는 주요 오브제이며, 앨범명 `from h`에서 알 수 있듯이 ‘이해리가 전하는 메시지’를 표현했다.

뿐만 아니라 새 미니앨범 `from h`는 이해리의 첫 솔로 앨범 `h`와도 연결되어, 솔로 아티스트로서 이해리를 나타내는 주요 키워드로 쓰였다.

이해리는 29일 새 미니앨범 `from h` 발표를 앞두고 있다.

지난해 9월 발표한 싱글 `나만 아픈 일` 이후 4개월 만의 신보이며, 피지컬 앨범으로는 2017년 4월 첫 솔로앨범 `h` 이후 2년 9개월 만이다.

이해리는 오랜 시간 솔로 앨범을 기다렸을 팬들을 위해 심혈을 기울여 완성도 높은 앨범을 완성, 자신만의 섬세하고 애절한 감성으로 명품 가창력을 뽐낼 전망이다.

더욱이 지난해 이해리는 다비치로서 ‘너에게 못했던 내 마지막 말은`, `나의 오랜 연인에게`를 비롯해 솔로곡 `나만 아픈 일` 등 발표하는 노래마다 음원차트 1위를 휩쓴 만큼 이번 새 앨범으로 어떤 성과를 이뤄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이해리는 29일 두 번째 미니앨범 `from h`를 발표하고 컴백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