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주택건설협회 박재홍 회장(사진 가운데)이 따쓰한 채움터에 `소화기 527대 기증서`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대한주택건설협회.

▲대한주택건설협회 박재홍 회장(사진 가운데)이 따쓰한 채움터에 `소화기 527대 기증서`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대한주택건설협회.

대한주택건설협회가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2020년 소방취약계층 소화기 지원사업`을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협회는 서울역 `따쓰한 채움터` 등 전국 14개 지역에서 소화기 3,394대, 화재감지기 316개(4,751만 원 상당)를 지원했다.

이는 지난해 지원금액(총 3,552만원 상당) 보다 1,199만 원 증가된 규모다.

협회 중앙회는 15일 오전 서울시립 `따쓰한 채움터` 사무실 앞에서 소화기전달식 행사를 갖고, 소화기 527대를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전달했다.

따쓰한 채움터는 이날 기증받은 소화기를 동자동 소방취약지역 쪽방촌 등에 전달할 계획이다.

박재홍 대한주택건설협회장은 "비록 작은 정성이지만 화재취약계층 등 평소 안전에 취약한 어려운 이웃들의 화재예방 등 안전한 주거생활에 보탬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사회취약계층에 대한 후원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주택건설협회는 지난 1994년부터 사회공헌사업의 일환으로 `국가유공자 주거여건개선사업`과 `사랑의 연탄나눔 봉사활동`, `사회복지시설 물품후원 및 봉사활동`, `독립유공자 후손돕기 장학금지원` 등을 추진하고 있다.

전효성기자 zeo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