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없이 시원하게"…삼성, AI 장착한 신형 무풍에어컨 공개

삼성전자가 15일 서울 우면동에 위치한 삼성전자 서울 R&D캠퍼스에서 2020년형 `무풍에어컨`과 공기청정기 `무풍큐브`를 공개했다.

이번 에어컨 신제품에는 `이지케어` 기능이 새롭게 추가됐다.

별도의 도구 없이 전면 패널 전체를 쉽게 분리할 수 있도록 설계해 내부까지 청결하게 관리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 열 교환기를 동결시킨 후 세척하는 기능을 적용해 위생을 개선했다.

에어컨 가동을 종료할 때마다 남아있는 습기를 없애는 3단계 자동 청소 건조 기능도 갖췄다.

삼성전자는 빅스비를 적용한 음성인식 기능을 스탠드형뿐만 아니라 벽걸이형에도 확대했다.

언제 어디서든 음성 명령만으로 제품을 간편하게 제어할 수 있도록 했다.

방마다 에어컨을 설치하려는 니즈를 반영해 실외기 1대에 스탠드형 제품 1대와 벽걸이형 에어컨 2대를 설치할 수 있는 `홈멀티 모델`도 넣었다.

소비자 취향과 인테리어에 맞게 외관 색상을 선택할 수 있는 제품 하단부의 `아트패널`도 업그레이드 했다.

브라운과 그레이의 본체 색상에 아트 패널 9종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으며, 헤링본 패턴을 적용한 색상을 새롭게 선보였다.

이밖에 냉기를 더 풍성하게 내보내는 `와이드 무풍 냉방`, 냉기를 더 멀리 확산시켜 주는 `서큘레이터 급속 냉방` 등을 갖췄다.

또 3중 필터시스템에 `e-헤파(HEPA) 필터`까지 더해 넓은 공간도 빠르게 청정해 주는 `대용량 미세청정`이 적용됐다.

▲ 소비자가 집 근처에 오면 에어컨을 동작할지 묻는 `웰컴쿨링` ▲ 공기 질을 인식해 스스로 동작하는 `인공지능 청정` ▲실내온도 변화 패턴을 학습해 에너지 누수를 감지해 알리는 `에너지 절감모드` 등도 탑재했다.

삼성 무풍에어컨 벽걸이 와이드는 기존 스탠드형 제품에 적용된 `와이드 무풍 냉방`을 벽걸이형 제품에 확대 적용했다.

와이드 무풍 냉방이 적용된 이 제품은 기존 대비 11% 넓어진 무풍 패널의 2만2,630개 `마이크로 홀`을 통해 냉기를 내보낸다.

방안 온도를 33도에서 25도로 낮추는데 소요되는 시간이 15분 대다.

같은 냉방 면적을 가진 벽걸이형 에어컨 중 가장 빠른 냉각 속도라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새롭게 적용된 팬은 크기가 커졌지만 제품 외관 폭은 5cm 가량 줄어 든 슬림 디자인을 구현했다.

이번 신제품에는 무풍 에어컨 갤러리에만 적용됐던 빅스비를 기반으로 한 음성인식과 모션센서가 새롭게 추가돼 더 스마트해졌다.
"바람없이 시원하게"…삼성, AI 장착한 신형 무풍에어컨 공개

삼성전자의 신형 공기청정기 `무풍큐브`는 99.999%의 초 미세청정 집진필터가 탑재된 제품이다.

기존의 `필터 세이버`와 같이 전기적 성질을 활용한 별도의 장치 없이 필터만으로도 99.999% 수준의 집진 효율을 구현한다.

필터 수명 역시 최대 2배로 증가시킨다는 게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스마트싱스와 인공지능 기술을 통한 맞춤 청정 기능을 추가해 사용 편리성도 대폭 강화했다.

▲ 실내 공기질에 따라 사용자에게 제품 작동을 제안하는 `인공지능 청정` ▲ 위치 기반 기술을 활용해 사용자가 집에 도착하기 전 미리 청정기능을 수행하는 `웰컴케어` 등이 적용됐다.

신형 무풍에어컨 갤러리는 출고가 기준 345만원에서 720만원 선이며, 무풍에어컨 벽걸이 와이드는 98만원에서 201만원으로 책정됐다.

무풍큐브는 47㎡~114㎡의 청정 면적에 따라 출고가 기준 70만원에서 210만원이다.

2020년형 무풍에어컨과 무풍큐브는 각각 오는 17일과 15일에 출시된다.

이재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삼성 무풍에어컨은 2016년 첫 출시 이래 냉방 성능은 물론 청정 기능과 디자인까지 진화를 거듭하며 사계절 필수가전으로 자리매김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새롭게 선보이는 신제품을 통해 주거 환경을 더욱 쾌적하게 만드는데 기여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