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靑 정책실장 "강남 가격 안정이 1차 목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강남의 (주택)가격을 안정시키는 것이 1차적인 목표"라고 강조했다.

김 실장은 15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우리나라의 전체 주택이 2000만호이고 공동주택이 1340만호, 아파트만 1000만호가 넘는다"며 "모든 아파트 가격을 다 안정화시킨다고 하는 것은 불가능한 목표"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실장은 "지금 거품이 낀 일부 지역 부동산 가격은 단순한 안정화가 아니라 일정 정도 하향 안정화 쪽으로 가야 한다고 생각하고 그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일부 지역을 언급하며 "급격한 가격 상승들은 원상회복돼야 한다"고 말한 것과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김 실장은 주택 가격 상승 원인에 대해서는 "박근혜 정부 때 했던 부동산 관련 규제 완화나 또는 부양 조치 효과가 지난 정부 말부터 해서 우리 정부에 와서 본격화됐다"고 분석했다.

이어 "우리나라만이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정말 인류가 경험하지 못했던 과잉 유동성의 상황이 있다"고 덧붙였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