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유가 10%↑ 무역수지 악화…석유·철강·車는 수출 증대"

-무협 보고서 “유가 급등시 韓수출 찬물”

-중동발 불안속 유가 소폭↑·수출 ‘긍정적‘

-고유가 지속될 경우 무역수지 악화 우려

-유가·원자재가 상승·국내 수입에도 부담

-원유 수입 다변화·에너지 신산업 육성 과제


최근 중동 정정 불안으로 국제유가가 소폭 오를 경우 수출은 단기적으로 증가할 수 있지만 배럴당 80달러 이상으로 급등할 경우 수출가격 경쟁력 약화, 수출 감소가 우려되고 있다.

고유가가 지속될 경우 국제원자재 가격 상승, 국내 소비여력 축소에 따라 수입에도 부담이 가중되는 만큼 이에 대비한 원유 수입선 다변화, 에너지 신산업 육성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5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발표한 ‘중동 불안이 국제유가와 수출입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 따르면 국제유가가 10% 상승할 경우 對세계 수출은 수출단가 상승, 산유국 재정개선, 해양플랜트 수주?인도 확대 등에 힘입어 3.2% 증가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유가 10%↑ 무역수지 악화…석유·철강·車는 수출 증대

유가 10% 상승시 수입은 원유 수입단가 상승으로 3.3% 증가해 무역수지는 악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업종별로는 석유제품, 석유화학, 철강제품, 선박, 자동차 등에서 유가 상승시 단가 상승 등에 힘입어 수출증대 효과가 예상된다.

우리 수출과 관련한 국제유가의 영향력은 과거에 비해 더 확대됐다.

국제유가영향 품목인 석유화학, 석유제품의 수출 비중이 2000년 10.9%에서 2018년 16.0%로 큰 폭으로 상승했으며, 수출시장도 금융위기 이후 중국과 산유국 등 신흥국 수출이 50% 이상으로 늘어났기 때문이다.

*“중동발 무력 충돌시 유가 80달러 이상 급등 가능성“

두바이유의 경우 OPEC의 감산, 미·중 무역협상 타결 기대감, 중동 긴장 등에 따라 1월 들어 배럴당 70달러 가까이 상승했지만 미국이 군사적 대응 대신 추가 경제제재 강화를 발표하면서 상승세가 최근 완화됐다.

그러나 미국과 이란 간 새로운 핵협상이 다시 교착상태에 빠지고 전 세계 원유해상 수송량의 30%를 차지하는 호르무즈 해협을 둘러싸고 군사적 대치 상황까지 갈 경우 유가가 배럴당 80달러 이상으로 급등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중동발 리스크 고조로 고유가가 장기화될 경우 수출가격 경쟁력 약화, 해외수요 둔화로 수출 감소가 우려되며, 국제원자재 가격 상승 및 국내 소비여력 축소로 수입에도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보고서는 관측했다.

중장기적으로 원유수입국인 선진국을 중심으로 기업의 에너지 비용 증가, 소비자의 휘발유 비용부담 상승 등을 통해 세계경기 둔화도 우려된다.

*美 제재 지속…韓, 지난해 對이란 수출·수입 급감

지난 2018년 5월, 핵합의 재협상을 요구하는 트럼프 대통령이 핵합의 탈퇴 후 對이란 제재를 이어가고 있고, 2019년 5월에는 미국이 한국에 대한 이란산 원유수입 금지 유예 조치를 종료함에 따라 한·이란 간 원화결제 시스템이 동결되는 등 이란으로의 교역과 해외진출에 타격을 받은 바 있다.

2019년 1월부터 11월까지 우리나라의 對이란 수출과 수입은 전년대비 각각 88.6%, 47.8%씩 감소했다.

문병기 한국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중동의 지정학적 리스크 고조와 국제유가 급등시 채산성 악화와 수출가격 경쟁력 약화가 예상되므로 수출시장과 원유 수입선 다변화, 에너지 신산업 육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무협, "유가 10%↑ 무역수지 악화…석유·철강·車는 수출 증대"

김정필기자 jp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