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안전분야 부패 근절` 대통령 표창 수상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안전분야에서 부패를 끊어낸 공로를 인정 받아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LH는 "15일 행정안전부 주최로 대전에서 개최된 `안전부패 근절 협력포럼`에서 안전감찰 유공으로 대통령 기관표창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반복되는 안전사고의 원인을 `부패`로 규정하고 `범정부 안전분야 반부패 협의회`에 공공기관 분과를 신설해 LH 등 43개 공공기관에 안전감찰을 주문한 바 있다.

이에 따라 LH는 지난해 4월부터 10월까지 약 7개월 간 `건설현장 및 임대주택 안전분야 부패 근절`을 목표로 감사를 진행했다.

LH는 감사과정에서 안전대토론회를 개최해 국내 안전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 감사에 반영했다.

또 싱가포르의 안전제도를 벤치마킹해 설계·시공업체 선정 단계부터 안전 역량평가를 추진하는 등 해외 안전관리 우수 사례를 국내 실정에 맞게 도입했다.

대대적인 현장감사에서 문제점을 도출하고, 외국인 근로자 대상 안전교육 강화, 3D 안전교육 시스템 도입, 추락방지를 위한 작업발판 의무화 등 각종 안전관련 제도를 개선했다.

LH는 개선된 안전제도가 조기 정착할 수 있도록 올해도 안전감찰을 시행하고 각종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허정도 LH 상임감사위원은 "안전분야 부패 예방에 감사역량을 집중해 정부의 `안전분야 부패 근절` 정책이 LH 전 사업현장에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5일 `안전부패 근절 협력포럼`에서 허정도 LH 상임감사위원(사진 가운데)이 대통령 기관표창을 수여받고 있다. 사진제공=LH.

▲15일 `안전부패 근절 협력포럼`에서 허정도 LH 상임감사위원(사진 가운데)이 대통령 기관표창을 수여받고 있다. 사진제공=LH.

전효성기자 zeo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