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금융, 인도 금융시장 첫 진출…조인트벤처 설립

NH농협금융이 인도 금융시장에 진출합니다.

NH농협금융은 세계 최대의 비료협동조합인 인도 비료협동조합(IFFCO)과 자회사간 합자를 통한 조인트 벤처를 세우기로 했다며 이와 관련해 현지 시각으로 어제(14일) 인도 뉴델리에서 투자 서명식을 가졌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협약에 따라 NH농협금융의 자회사인 NH농협캐피탈은 IFFCO 산하의 트랙터 금융 전문회사, IFFCO-Kissan Finance의 지분 약 25%를 확보하는 동시에 2대 주주로 올라서면서 현지 농기계 구매와 담보대출 사업에 참여하게 됩니다.

NH농협 측은 인도 트랙터 시장이 연 평균 8%의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고 IFFCO가 3만6천여 개의 농업 관련 협동조합들을 회원사를 두고 있는 만큼 광범위한 영업 채널과 안정적인 사업물량을 확보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이번 인도 금융시장 진출을 시작으로, 인도 현지에 농협은행 지점을 세우고 인근 서남아 지역으로 사업을 넓혀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임원식기자 rya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