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효과`에 수출입물가 넉 달만에 반등

수출입물가가 이른바 `환율 효과`에 힘입어 4개월 만에 동반 상승했습니다.

한국은행의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수출물가지수는 이전 달보다 0.8% 오른 97.54로, 수입물가지수는 1.6% 오른 108.84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지난해 11월 1,167.45원이었던 원달러 환율이 12월 1,175.84원으로, 0.7% 오른 게 반영된 덕분입니다.

품목별로 보면 D램을 포함한 컴퓨터·전자, 광학기기 수출물가가 이전 달보다 0.6% 올랐고 석탄, 석유제품 가격도 유가 상승에 힘입어 3.8% 가량 올랐습니다.

다만 환율 효과를 제외할 경우 D램 가격은 0.2% 내려간 것으로 나타나 반도체 경기가 회복세에 돌아섰다고 보기에는 아직 이른 것으로 평가됩니다.

임원식기자 rya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