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 기술직 역량진단 시스템 성과..."국가직무능력표준 활용 선도"

두산인프라코어는 자사 인재양성 프로그램 중 하나인 기술직 역량진단 시스템이 한국산업인력공단 국가직무능력표준원으로부터 국가직무능력표준(NCS)을 활용한 선도사례로 선정됐다고 오늘(15일) 밝혔다.

회사는 이 작업을 진행한 두산인프라코어 기술HRD팀 심재근 차장이 고용노동부 표창을 수상한다고 덧붙였다.

NCS는 산업현장에서 직무를 수행하기 위해 요구되는 지식·기술·태도 등의 내용을 국가가 체계화한 것으로 국내 대기업 가운데 NCS를 임직원 역량 진단 시스템에 활용한 것은 두산인프라코어가 처음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국가직무능력표준원과 함께 지난해 5월부터 8개월간 NCS에 기반한 기술직 직무역량 진단 체계 고도화 작업을 진행한 바 있다.

회사에 따르면 NCS 기반의 훈련 프로그램 및 자체 진단도구를 통해 기술직 구성원의 체계적인 직무 역량 관리가 가능해졌으며 특히, 기술직 직무역량을 시스템화 함으로써 보다 체계적인 전문가 육성 프로세스도 갖추게 됐다.

고용노동부 장관 표창 수상자인 심재근 두산인프라코어 프로젝트매니저 차장은 "회사 자체적인 역량 진단 체계의 한계를 넘어서 산업 현장 어디서도 인정 받을 수 있는 공신력을 갖추게 됐다"며, "국내 제조업 전반의 역량 강화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롤모델로 거듭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