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자산운용이 개인·퇴직연금 등 연금펀드 수탁고가 7조원을 넘어섰다고 15일 밝혔다.

미래에셋의 개인연금과 퇴직연금펀드 수탁고는 각각 3조5천억원, 3조7천억원으로, 전체 연금펀드 운용자산은 7조3,363억원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의 전체 연금펀드 시장 점유율은 20%가 넘는다.

이 비결에 대해 미래에셋자산운용 측은 투자자산에서 투자지역까지 글로벌 분산투자가 가능한 포트폴리오를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표적으로 전세계 채권에 분산투자하는 미래에셋퇴직플랜글로벌다이나믹펀드는 지난해부터 1,700억원 가량 자금이 유입되며 설정액은 3,289억원에 달한다.

목표시점에 맞춰 포트폴리오 리밸런싱이 이뤄지는 미래에셋TDF(타겟데이트펀드)시리즈는 운용사 가운데 처음으로 설정액 1조원을 넘어서기도 했다.

아울러 ‘미래에셋평생소득TIF’는 국내 최초로 부동산 임대수익을 포함시키는 등 은퇴 후 현금흐름이 필요한 투자자들에게 연금솔루션을 제공하며 지난해 1,500억원 넘게 늘어났다.

류경식 미래에셋자산운용 연금마케팅부문 부문장은 “미래에셋은 수명 증가에 따른 노후 준비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TDF, TIF 등 연금시장에 다양한 상품을 제공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투자자들에게 글로벌 우량자산에 분산투자해 은퇴자산의 적립에서 인출까지 모두 관리할 수 있는 종합적인 연금솔루션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희형기자 hhje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