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으로부터 50억원 포함 총 180억원 투자 유치
-페이코 도입 시작으로 마카롱택시 서비스 고도화 추진
-사용자 맞춤 서비스, 통합 예약 서비스 등 공동개발 계획


마카롱택시를 운영하는 KST모빌리티가 최근 NHN으로부터 50억원의 전략투자를 받으며 총 180억원 규모로 '시리즈A' 투자유치를 완료했다고 15일 밝혔다.

시리즈A 투자 유치에는 전략적투자자(SI)로 최근 NHN(50억원), 지난해 현대기아차(50억원)가 참여했으며 재무적투자자(FI)로는 다담인베스트먼트, 마그나인베스트먼트, 삼호그린인베스트먼트, 열림파트너스 등이 80억원 규모로 참여했다. 이외에도 지난 2018년 네오플라이로부터의 시드(SEED) 투자금 50억원을 유치한 바 있어 총 230억원 규모의 투자를 받았다.

KST모빌리티, '마카롱택시'에 총 180억원 투자 유치


KST모빌리티는 시리즈A 투자에서 확보한 자금을 통해 마카롱택시 사업 인프라와 서비스 협력 모델 확대, 마케팅 강화,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AI) 기반의 플랫폼 기술 고도화 등을 진행해 시장 확대에 나설 방침이다.

특히 NHN과 다양한 서비스 협력 모델을 추진한다. 마카롱택시에 간편결제 시스템 '페이코'를 우선 도입하고 이후 목적지나 소비자 생활패턴 정보 등에 기반한 다양한 사용자 맞춤 서비스, 이동수요에 부합하는 통합 예약 서비스 등의 공동 개발도 검토하고 있다.

KST모빌리티, '마카롱택시'에 총 180억원 투자 유치


한편, KST모빌리티는 운송가맹사업자로서 플랫폼 가맹택시 회원 유치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현재 서울 지역에서만 가입자 수 3,000대를 돌파했으며 이중 운행대수는 올해 상반기까지 약 2,000대로 늘어날 전망이다. 동시에 서울개인택시조합과 업무협약을 맺고 새로운 전기택시 브랜드 스위치의 플랫폼 구축도 추진 중이다. 또 올해 초 서울 지역에서 택시가맹사업을 본격화한다는 계획으로 앞서 국토부는 가맹사업 자격을 기존 4,000대에서 1,000대 이하로 완화하는 여객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한 바 있다.

이행열 KST모빌리티 대표는 "어려운 모빌리티 업계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시리즈A 투자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택시를 단순한 이동수단이 아닌 즐거운 서비스 거점으로 혁신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며 "NHN과 함께 한국 MaaS 생태계 구축을 위한 특별한 변화들을 만들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영상] G70? GV70? 예상도 한꺼번에 봅시다!
▶ 벤츠코리아, 'A부터 S까지' SUV만 4종 출시
▶ 5등급차, 한 번 운행에 과태료가 55만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