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앵님` 김서형, 양준일에 홀딱 빠졌다…`가나다라마바사` 즉석 무대

배우 김서형이 양준일에 반했다.

김서형은 15일 방송된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아내의 유혹` 신애리, `스카이 캐슬` 김주영 등 작품마다 강렬한 연기를 선보인 배우 김서형은 등장하는 순간부터 카리스마 넘치는 포즈로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토크석에 앉은 김서형은 “제 얘기를 한다는 게 아직은 오글거리고 쑥스러워요”라며 의외의 면모를 보여줬다.

특히 음악과 노래를 좋아한다는 그녀는 요즘 ‘양준일 신드롬’에 흠뻑 빠져있다고 고백했다. 즉석에서 양준일의 ‘가나다라마바사’ 반주를 요청하고는 쇼MC 장도연과 환상의 케미를 선보이기도. 또한 “우연히 들은 노래 가사가 자신의 상황과 맞으면 더 이입하게 된다. 개사해서 많이 듣는다”라고 밝힌 그녀는 밴드 연주에 맞춰 자신의 최애곡을 직접 들려줬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