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군, 신혼부부 출산 장려금 `200만원` 쏜다…인구 늘리기 총력

전남 진도군이 신혼부부에게 출산 장려금 200만원을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이 장려금은 만 49세 이하인 신혼부부가 대상이며 총 200만원을 2회로 분할해 지급한다.

신청은 거주지 읍·면사무소다.

진도군은 저출산과 고령화의 영향으로 인한 인구 감소를 최소화하기 위해 찾아가는 인구교육, 다문화가정 정착 지원, 찾아가는 전입신고 서비스 운영 등 다양한 인구늘리기 시책 사업을 펴고 있다.

지난해부터 출산장려금을 첫째아 500만원, 둘째아 1천만원, 셋째아 이후부터는 2천만원을 지급하는 등 전국 최대 규모로 확대 운영하고 있다.

올해부터 기관·단체·기업 등과 함께하는 `인구 늘리기 범군민 운동`을 추진, 읍·면 인센티브 제도와 함께 유공기관 전입장려금 제도도 확대·시행하고 있다.

진도군 관계자는 "지역인구 감소는 지역경제 침체와 향후 지역 소멸까지 가져올 수 있는 중대한 사항이다"며 "장기적으로 인구 3만5천명까지 증가를 목표로 인구 증가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발굴·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