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우즈벡] 김학범호 선발 6명 교체·오세훈 원톱… JTBC 단독 중계

김학범호가 우즈베키스탄(이하 우즈벡)과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십 조별리그 최종전을 맞아 이란전 선발 명단에서 또다시 6명이나 바꾸는 `변칙 전술`을 가동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 대표팀은 15일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우즈벡과 대회 조별리그 C조 3차전에 오세훈(상주)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앞세운 4-1-4-1 전술을 가동한다.

김 감독은 우즈벡을 상대로 이란전 선발 명단에서 무려 6명이나 바꿨다. 앞서 김 감독은 이란과 2차전에서는 중국과 1차전 선발 명단에서 7명이나 바꾸는 파격 전술을 구사한 바 있다.

오늘이 생일인 오세훈을 원톱으로 좌우 날개에는 정우영(프라이부르크)과 엄원상(광주)이 배치된다.

공격형 미드필더는 정승원(대구)과 김동현(성남), 수비형 미드필더는 원두재(울산)가 맡는다. 원두재는 캡틴 역할도 겸한다.

좌우 풀백에는 윤종규(서울)와 강윤성(제주)이 출격하고, 중앙 수비는 정태욱-김재우(이상 대구) 조합이 나선다.

골키퍼는 송범근(전북)이 3경기 연속 출전한다.
[한국 우즈벡] 김학범호 선발 6명 교체·오세훈 원톱… JTBC 단독 중계

한편, JTBC는 15일 오후 7시 도쿄올림픽 축구 아시아 최종예선 한국-우즈벡전을 단독 생중계한다.

이날 태국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펼쳐지는 우즈베키스탄전은 JTBC와 JTBC FOX Sports에서 중계된다.

한국 우즈벡 (사진=연합뉴스, JTBC 제공)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