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민, 끊이지 않는 성희롱 악플에 "너무 아프다"

가수 박지민이 지속적으로 성희롱 발언에 시달려온 사실이 알려졌다.

박지민은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I`m so sick. Help.. whyy whyyy(너무 아프다. 도와달라. 왜)"라는 문구를 적으며 힘겨운 심경을 적었다. 12일에는 자신의 SNS에 "어떤 모양이든 상관하지 말고 당신을 사랑하라(Don`t care what shape, just love the way u are)"는 글을 올렸다. 함께 올라온 사진에는 여성의 가슴이 그려진 그림을 들고 있는 여성의 모습이 거울 속에 담겨있는 모습이다.

이같은 글은 이른바 `품평`과 `성희롱`에 시달린 그의 속내를 내포한 글이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졌다. 앞서 지난 9일에도 박지민은 악플러에게 받은 메시지를 공개한 바 있다.

해당 메시지에는 "지민이 XX 많이 자랐네"라며 성희롱 발언을 건네는 네티즌의 글이 담겼다. 박지민이 발끈하자 네티즌은 "XX 잘 자란 거 맞잖아" "되게 화내네"라고 응수했다. 박지민은 "답장 몇 번 해주니까 이제 친구 같냐? 정신 차려. 나보다 나이 많으면 진짜 답 없는 거고, 나보다 어리면 그냥 덜 자란 애XX라고 생각한다. 상대해 주느라 힘들었다. 꺼져라!"라고 분노했다.

앞서 박지민은 지난해도 "내 사진 한장으로 온갖 메시지에, 하지도 않은 가슴 성형에 대한 성희롱, 메시지로 본인 몸 사진 보내면서 `한 번 하자`라고 하시는 분, 특정 과일로 비교하면서 댓글 쓰시는 분들 모두 신고하겠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

한편, 박지민은 2012년 방송된 `K팝 스타` 시즌1에서 10대답지 않은 풍성한 가창력으로 우승까지 거머쥐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해 JYP에 둥지를 튼 그는 SBS TV `스타킹` 화제의 출연자인 동갑내기 백예린과 듀오 피프틴앤드를 구성해 데뷔했다.

피프틴앤드는 데뷔곡 `아이 드림`(I Dream)을 시작으로 싱글 `섬바디`(Somebody)와 `티가 나나봐`, `사랑은 미친짓` 등 여러 장 음반을 내 사랑받았다.

이후 박지민은 2015년 솔로 가수로도 나섰다. 첫 솔로 싱글 `호프리스 러브`(Hopeless Love)를 시작으로 2016년 미니앨범 `19에서 20`을 냈으며, 드라마 `오렌지 마말레이드`와 `디어 마이 프렌즈` OST에도 참여했다.

지난해 8월 JYP를 떠나면서 사실상 피프틴앤드도 해체했으며 현재 박지민은 솔로로 활동하고 있다.

(사진=박지민 SNS 캡처)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