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파일에 행정구역명 새로 표기
-스마트 기능 탑재해 메모리 효율성 높여


파인디지털이 영상 녹화위치 확인의 편의성을 높인 프리미엄 블랙박스 '파인뷰 LX700'을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파인디지털, 지능형 블랙박스 출시


파인디지털에 따르면 새 제품은 녹화영상 파일에 행정구역명을 별도로 표기해 해당 영상이 어디서 촬영했는 지를 보다 수월하게 파악할 수 있다. 또 운전자는 사고발생이나 주행경로 확인 시 재생이 필요한 파일만 확인해 단기간 내에 현장 상황 파악이 가능하다.

새 제품은 메모리 카드의 가용 용량을 2배 높이는 스마트 타임랩스 기능을 갖춰 효율성도 높였다. 전방FHD, 후방HD 화질의 주행영상을 압축 및 저장하며 충격 발생 시에는 1초에 30프레임으로 전환. 보다 자세하게 충격상황을 기록한다. 조도 환경에 따라 녹화 밝기를 자동으로 조절하는 오토 나이트 비전도 있어 주야간 시간대에 구애받지 않고 최적의 화질을 자랑한다.

이 밖에 안전운전이 필요한 구간을 음성으로 안내하는 안전운전 도우미를 비롯해 시크릿 모드를 통해 타인에 의한 영상 조작과 삭제를 방지한다. 또 세이프티 스크린 모드로 시간과 속도뿐 아니라 단속카메라 정보를 한 화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새 제품의 판매가격은 16GB 26만9,000원, 32GB 29만9,000원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현대차, 상품성 높인 '2020 코나 일렉트릭' 시판
▶ 기아차, 봉고3 EV 출시...1회 충전으로 211㎞ 달려
▶ [시승]놀라움의 연속, BMW X4 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