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올해 글로벌주식 키워드는 `마이스·체인지`"

삼성증권은 경자년인 올해 글로벌 주식투자 4대 테마로 `쥐`를 의미하는 `M·I·C·E`를, 추천종목으로는 `체인지`(`C·H·A·A·N·G·E `)를 제시했다.

`M·I·C·E`는 순서대로 Macro(거시경제), Interest(이자), China(중국), Election(선거)의 앞 글자를 딴 키워드로, 삼성증권은 각각의 키워드가 2020년 글로벌 주식시장을 관통할 중요한 변수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키워드 별로 거시경제(Macro)는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 완화 조짐`을, 이자율(Interest)은 `하락 일변도에서 안정적인 박스권으로 변하는 장기금리의 추세`를, 범 중화권(China)은 `본격적으로 개방되는 중국의 자본시장 및 중국 5G서비스의 시작`을, 선거(Election)는 `미국 대선 등 달라지는 세계 정치환경`을 의미한다고 삼성증권은 설명했다.

삼성증권은 이들 테마와 관련해 올해 고수익 추구형 투자자를 위한 추천 주식 포트폴리오 `C·H·A·A·N·G·E`도 제시했다.

`C·H·A·A·N·G·E`는 중신증권(Citic), 항서제약(Hengrui), 아마존(Amazon), AMD, 나이키(Nike), 구글(Google), 테슬라(tEsla)의 알파벳 표기를 하나씩 따서 만든 키워드로, 소위 G2로 불리는 미국과 중국의 기업이다.

이와 관련, 삼성증권은 올해 글로벌 주식시장은 전체적인 시장의 성장보다는 시장별로 차별화될 가능성이 높다며 `α(알파)`수익은 미국이 주도하는 고부가가치산업과 글로벌 최대 시장인 중국에서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제 이들 종목의 경우 지난 2019년에도 한 해 평균 주가 상승률이 59.9%로 양호한 성적을 기록했는데, 이는 같은 기간 동안 7.7% 상승한 코스피 지수는 물론, 약 22% 상승한 다우존스와 비교해도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삼성증권은 덧붙였다.

윤석모 삼성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초저금리 환경 극복의 핵심 솔루션으로 자리잡고 있는 해외주식과 관련해 보다 다양하고 발빠른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해외기업분석 역량을 더욱 배가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경준기자 jk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