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에서만 연간 1000여t이 배출되며 환경오염 원인으로 지목됐던 `에어캡`, 일명 비닐 뽁뽁이가 신세계면세점에서 퇴출된다. 신세계면세점은 면세 업계 최초로 `에어캡` 사용 제로화에 도전한다고 밝혔다.

신세계는 에어캡을 대신해 친환경재생지를 사용하고 지속적인 재활용이 가능한 에코박스를 도입해 올해 안에 에어캡을 완전히 퇴출한다는 계획이다. 화장품 등 상품성이 훼손되지 않는 소포장 상품의 경우 추가 포장을 하지 않는 `무포장`을 통해 포장재 추가 사용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예정이다.

에어캡은 그간 유통 과정에서 상품 파손을 방지하는 훌륭한 완충재 역할을 했지만 최근 환경 보호 이슈가 거세지면서 퇴출 1호로 지목되고 있다.

신세계면세점은 재사용이 가능한 물류박스를 지난해부터 인천국제공항 내 매장에 도입해 에어캡 사용량을 40% 이상 줄였다고 설명했다. 해당 물류박스는 충격 완화 기능이 있어 면세상품을 친환경재생지 포장만으로 파손 없이 인도장까지 운반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신세계면세점 ‘뽁뽁이’ 없앤다…재활용 에코박스 도입

여기에 올해는 물류박스 안에서 완충 기능을 보강해줄 에코박스를 추가로 도입할 예정이다. 완충재가 들어 있는 직사각형 모양의 에코박스가 에어캡은 물론 친환경재생지까지 대신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손영식 신세계면세점 대표는 "에코박스는 실전 테스트를 거쳐 올 상반기 중 인천공항에서 인도되는 상품의 20%에 사용하고, 차후 인천공항의 인도장 재배치 후에는 전면 확대해 사용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