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지금 감 3R 진출… 레몬은 에이프릴 나은

`복면가왕` 지금 감이 레몬을 꺾고 3라운드에 진출했다. 레몬의 정체는 그룹 에이프릴의 멤버 나은으로 드러났다.

5일 방송된 MBC 예능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낭랑 18세`에게 도전장을 내민 스타들의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2라운드 두 번째 무대에 오른 지금 감은 T(윤미래)의 `시간의 흐른 뒤`를 선곡, 독특한 음색에 개성 넘치는 그루브로 판정단을 놀라게 했다. 반면 레몬은 리아의 `눈물`을 선곡해 기교 없는 맑은 음색으로 아련한 감성을 전달했다.

대전 결과 지금 감이 57표로 42표를 받은 레몬을 누르고 3라운드에 진출했다.

정체를 드러낸 레몬은 에이프릴 나은이었다. 최근 MBC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 배우로도 맹활약한 그는 "노래를 혼자 처음 해본다. 굉장히 떨렸다"면서 "에이프릴로서 많은 분들게 에너지와 영향력을 주는 가수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사진=MBC 캡처 화면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