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싸움하다 남편 살해 혐의 60대 긴급체포

다툼 끝에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6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5일 살인 혐의로 A(61)씨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전날 오후에서 자정 사이 광주 서구 자신이 살던 원룸에서 남편 B(55)씨를 숨지게 한 혐의다.

A씨는 범행 이후 집을 빠져나갔다가 오전 1시께 돌아와 119에 전화를 걸어 "남편이 욕실에서 넘어져 숨진 것 같다"고 신고했다.

구조대와 함께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피해자의 시신에서 타살로 의심할 만한 정황을 발견했다.

특히 A씨의 진술과 피해자의 사망 상태가 일치하지 않다는 것을 파악한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집중 추궁했다.

결국 A씨는 "다툼 끝에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와 경위 등을 조사한 뒤 조만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