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동물원 아쿠아리움 화재…어류 12종 63마리 폐사

4일 오후 9시 30분께 전북 전주시 덕진구 전주동물원 아쿠아리움에서 불이 나 어류 12종 63마리가 폐사했다.

또 화기로 인해 8종 36마리가 응급 치료를 받고 있다.

불은 철골조 아연판 지붕 1개 동 90㎡를 태워 1천500여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내고 1시간여만에 진화됐다.

동물원 관계자는 "불이 나자 전 직원이 투입돼 수족관에 산소를 투입하고 온도를 맞추는 등 노력했지만 수족관이 깨지면서 피해가 커졌다"고 말했다.

담당 직원은 이날 오후 폐장한 뒤 퇴근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2009년 설립된 아쿠아리움은 23개의 크고 작은 수족관을 갖췄고 어류 20여종 100여마리를 상시 전시한다.

경찰은 아쿠아리움 뒤편에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동물원 관계자 등을 상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