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이라크에 750명 추가 파병… `미 대사관 습격` 대응 수위↑

미국은 이라크 바그다드 주재 미 대사관 습격 사태 대응을 위해 병력 750명을 추가로 급파한다고 31일(현지시간) 로이터·AFP 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마크 에스퍼 국방부 장관은 성명에서 "제82 공정사단 산하 신속대응부대(IRF) 소속 보병대대를 파견하기로 인가했다"며 "IRF와는 별개로 다른 병력도 수일 내에 파견할 수 있도록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에스퍼 장관은 성명에서 1차 파병 규모를 약 750명으로 밝혔다.

그는 "파병 결정은 미국 직원과 시설에 대한 위협이 커진 데 따른 적절한 조치며, 아울러 예방적 차원에서 이뤄졌다"며 "정부는 전 세계 어디에서든 국민의 안전과 이익을 보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해 미국 방송 폭스뉴스는 제82 공정사단은 긴급 파병할 수 있도록 준비 태세를 갖추라는 지시를 받았으며, 최소한 500명이 이미 쿠웨이트로 이동 중이라고 보도했다. 또한 바그다드 주재 미 대사관이 습격당한 후 제82 공정사단 내 4천명 여단 규모의 공수부대원이 수일 내에 투입될 수 있도록 군장을 챙기라는 명령을 받았다고 전했다.

에스퍼 장관은 앞서 대사관 공격 직후 해병대 병력을 바그다드 주재 미 대사관으로 배치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 국방 당국자는 100명의 해병대가 대사관 경비 강화 차원에서 급파됐다. 여기에 IRF 소속 750명을 추가 배치해 대응 수위를 높였다.

현재 중동 지역에 6만명의 미군이 주둔 중이며 이 가운데 이라크에 약 5천명이 배치돼 있다. 이란의 위협이 올해 5월부터 증가하면서 중동에 파병된 미군은 1만4천명 정도 늘어난 상황이다.

미국의 이같은 조치는 이라크의 친이란 시아파 시위대가 바그다드 주재 미국 대사관을 습격한 데 따른 것이라고 폭스뉴스는 해석했다.

앞서 시위대는 지난달 29일 미군이 시아파 민병대 카타이브-헤즈볼라를 폭격해 수십명이 숨진 것에 항의하며 바그다드 주재 미 대사관으로 몰려갔다. 이들은 대사관 철문을 부수고 공관 안쪽으로 진입해 경비초소 등에 불을 지르고 반미 구호를 외쳤다.

미국이 자국 대사관 습격에 강력 대응을 경고한 가운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미 대사관 공격 배후에 테러리스트가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최근의 상황 전개는 미국과 이라크의 관계 악화를 보여주며 이로 인해 중동지역에서 미국의 영향력이 훼손될 수 있다고 알자지라 방송은 보도했다.

또 시위대가 미 대사관의 경비가 삼엄한 그린존 안으로 행진해 들어가는 동안 이라크 보안군은 이들을 막기 위한 아무런 노력도 하지 않은 채 사실상 검문소 통과를 허용했다고 전했다.

시위 발발 후 몇시간 뒤에도 이라크 군인 30여명을 태운 무장 차량이 대사관 인근에 도착했지만, 대사관 담장 근처에만 병력을 배치하고 이미 시위대가 침입한 안쪽으로는 들어가지 않았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미국, 이라크에 750명 추가 파병… `미 대사관 습격` 대응 수위↑

마크 에스퍼 美국방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