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연기대상` 열혈사제 김남길 대상…`장룡` 음문석 신인상

지난해 SBS 최고시청률을 기록한 `열혈사제`의 주역 김남길(38)이 연기대상 주인공이 됐다.

김남길은 지난달 31일부터 1일까지 마포구 상암동 SBS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19 SBS 연기대상에서 데뷔 후 첫 대상 트로피를 손에 쥐었다.

그는 수상 소감에서 "`인생사 새옹지마`라고 크고작은 것에 연연하지 않는 스타일인데 오늘 이렇게 큰 상을 받고 이 자리에 서게 되니 그게 쉽지가 않다"며 "`열혈사제`가 종영한 지 시간이 많이 지났는데도 지금까지 기억해주고 사랑하고 응원해준 열혈 시청자분들에게 정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는 대중 앞에 서는 데 더 많은 용기가 필요했던 때였다"면서 "지금 이 자리에 설 수 있게 해주고 계속 긍정적인 에너지 가질 수 있게, 오늘보다 내일의 김남길이 나을 수 있게 응원해준 모든 `열혈사제` 배우들에게 이 영광을 돌리고 싶다"고 말했다.

김남길은 `열혈사제`에서 독설과 폭력을 서슴지 않는 가톨릭 사제 김해일 역을 맡아 지난해 초 안방극장을 후끈 달궜다.

그는 사회 정의와 관련된 주제를 다루면서도 코믹과 액션이 가미된 극을 안정감 있게 이끈 공로를 인정받아 일찌감치 유력한 대상 후보로 꼽혔다.
`SBS 연기대상` 열혈사제 김남길 대상…`장룡` 음문석 신인상

`열혈사제`는 대상과 최우수상, 조연상, 신인상 등 전 부문에서 고른 성과를 내며 총 8관왕에 올랐다. 드라마에서 `장룡` 역할을 맡아 큰 사랑을 받았던 음문석은 캐릭터 모습 그대로 다시 등장해 축하무대 `스윙 베이비`를 꾸며 현장을 들썩이게 했다. 음문석은 남자신인상을 받았다.

제작비 250억원이 투입된 대작 `배가본드`는 5관왕으로 그 뒤를 이었다.

2년 전 `황후의 품격`과 작년 `VIP`로 평일 미니시리즈 연타석 홈런을 친 장나라(38)는 프로듀서상을 받았다.

이하 대상을 제외한 `SBS 연기대상` 수상자 명단.

▲ 프로듀서상 `VIP` 장나라 ▲ 최우수상 중편드라마 부문 `열혈사제` 이하늬, `녹두꽃` 조정석 ▲ 최우수상 미니시리즈 부문 `배가본드` 수지, 이승기 ▲ 최우수상 장편드라마 부문 `맛 좀 보실래요` 심이영·서도영 ▲ 한류콘텐츠상 `배가본드` ▲ 우수상 중편드라마 부문 `녹두꽃` 한예리, `열혈사제` 김성균 ▲ 우수상 미니시리즈 부문 `의사요한` 이세영, `VIP` 이상윤 ▲ 베스트캐릭터상 `VIP` 표예진, `해치` 정문성 ▲ 베스트커플상 `배가본드` 이승기-배수지 ▲ 조연상 팀부문 `열혈사제` 가디언즈 오브 구담 ▲ 조연상 `배가본드` 문정희, `VIP` 이청아, `열혈사제` 고준 ▲ 청소년상 `의사요한` 윤찬영 ▲ wavve상 `열혈사제` ▲ 여자신인상 `시크릿 부티크` 고민시, `열혈사제` 금새록 ▲ 남자신인상 `열혈사제` 음문석

`SBS 연기대상` 김남길 대상, 음문석 신인상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