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인사 못했다"...카톡 `먹통`, 2시간15분 수·발신 장애

카카오톡이 새해 첫날부터 장애가 발생해 많은 이용자가 불편을 겪었다.

카카오는 1일 "오늘 오전 0시 0분부터 2시 15분까지 카카오톡 메시지 수·발신이 일부 사용자에게 원활하지 않은 현상이 있었다"고 밝혔다.

새해 축하 메시지를 보내려는 이용자들은 카톡의 먹통에 당혹해하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불편을 호소했다.

회사 측은 "장애 감지 즉시 긴급 점검을 시작했고 현재는 모두 정상화된 상태"라며 "새해 첫날부터 불편을 겪으셨을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