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반도체공장 `1분` 멈췄다...완전 복구 2~3일 걸려

삼성전자 경기 화성 사업장에 31일 정전이 발생해 일부 반도체 생산라인이 가동 중단됐다.

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삼성전자 메모리 반도체 핵심 생산기지인 화성 사업장에 1분가량 전력공급이 중단돼 일부 D램과 낸드플래시 생산라인 가동이 중단됐다.

삼성전자는 현재 해당 생산라인 복구 작업을 진행 중이며 완전 복구에는 2∼3일가량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메리츠종금증권 김선우 연구원은 화성 L13(D램), L12(낸드), S4(LSI·CIS) 생산라인 등이 피해를 받았을 수 있다고 추정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일부 메모리 반도체 생산에 차질을 빚게 됐다. 다만 피해 규모는 크지 않을 것으로 회사 측은 보고 있다.

이번 정전 사고는 화성 변전소 송전 케이블이 터지면서 발생했다. 이 사고로 화성 동탄 일대에 1∼2분간 전력이 끊겼다.

반도체 공장은 한번 가동이 중단되면 재가동까지 상당히 긴 시간이 걸리고 비상발전 설비에 의존하기도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해 3월에는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사업장에서도 정전사고가 발생해 500억원 수준의 피해를 봤다.

당시는 삼성전자가 자체 운용하는 사업장 내부 변전소에 이상이 생겨 정전이 28분간 이어졌다.

때문에 관련 대비책을 마련했더라도 이번 사고를 예방하기는 쉽지 않았을 것이란 게 업계 설명이다.

이번 정전 피해 규모는 작년보다 적은 수십억원대 정도로 추정된다.

삼성전자는 정확한 사고 원인과 피해 규모를 파악하고 있다.

김선우 연구원은 "주요 반도체 3사 중 재고가 가장 많은 삼성전자의 재고 증가를 억제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