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FTA 협상 속도...3국 공동성명 채택

<사진>(왼쪽부터)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중국 중산 상무부 부장, 일본 가지야마 히로시 경제산업대신

한중일 3국이 포괄적이고 높은 수준의 자유무역협정(FTA) 실현을 목표로 협상을 진행하기로 했다.

22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12차 한중일 경제통상장관회의에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중국의 중산 상무부 부장, 일본의 가지야마 히로시 경제산업대신은 이같이 합의했다

3국은 특히 내년 RCEP 서명을 위해 함께 노력하고 APEC, G20등 다자체제 하에서의 협력도 지속적으로 강화하기로 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무역과 산업협력 강화 방향을 담은 공동 성명도 채택됐다.

3국은 성명을 통해 기후변화와 고령화 사회 등 공통문제에 대해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역내 상호연계 협력의 중요성을 공감하고, 제4국 시장에서 3국간 협력방안도 논의했다.

이밖에 한중일 전자상거래 공동연구 결과를 기초로 향후 전자상거래 분야에서의 협력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3국 통상장관급 회담이 열린 것은 지난 2016년 10월이후 3년 2개월 만이다. 차기 회의는 한국에서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신용훈기자 syh@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