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개발·상용화해 산업 파급효과 큰 제품에 수여
-일렉시티 부품 국산화 97%, 72분 충전시 319㎞ 주행 가능
-CNG 버스 일렉시티로 교체 시 연간 CO2 배출 약 125t 저감


현대자동차가 '2019 대한민국 기술 대상'에서 전기버스 '일렉시티'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13일 밝혔다.

대한민국 기술대상은 국내 최고 권위 기술상으로 우수 신기술 및 신제품 개발에 공헌한 기업에 시상되는 정부포상이다. 심사대상은 국내에서 개발 및 상용화에 성공하고 산업 파급효과가 큰 기술이다. 기술 독창성/난이도, 확장성, 산업재산권, 기술개발역량, 사업화 기반 구축여부 등이 평가된다.

현대차 전기버스 '일렉시티', 산업부 장관상 수상


일렉시티는 2010년부터 약 8년여 간 개발해 2017년 출시한 도시형 대형 전기버스다. 현대차는 일렉시티의 전기구동시스템 및 배터리시스템의 제어기를 자체 개발했으며 핵심 부품을 포함한 국산 부품 비중을 97%까지 높였다.

국내 동급 최장 주행거리를 자랑하는 일렉시티는 256kWh 대용량 고효율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완충 72분)으로 최대 319㎞를 달릴 수 있다. 주요 경쟁차들의 평균 주행거리인 200㎞를 한참 웃도는 수치라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또 일렉시티를 1년간 운행하면 자사 CNG버스 대비 약 125t의 이산화탄소 배출 저감효과가 있다. 이는 30년생 소나무 1만9,000여 그루가 흡수하는 이산화탄소 양과 유사한 수치다. 연료비의 경우 일렉시티 10년 운행시 자사 CNG버스 대비 약 2억9,000만원이 절감된다(일평균 주행거리 266㎞ 기준).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하이빔]택시 모빌리티, 누가 승자가 될 것인가
▶ 미세먼지 반사효과? 코란도 가솔린 뜬다
▶ 기아차 K5, 택시 출시 안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