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박지영, 성운의 새 얼굴로 깜짝 등장 ‘반전 예고’



배우 박지영이 SBS 월화드라마 `VIP`에서 성운백화점의 사장 내정자로 깜짝 등장해 대반전을 예고했다.

박지영은 극 중 성운그룹의 고명딸 `하태영`으로 분했다. 태영은 외국에서 최고 경영자가 되어 국내로 돌아온 인물로 회장의 지시로 성운백화점 사장으로 임명 받았다. 이를 계기로 동생이자 성운백화점의 부사장인 하재웅(박성근 분)과 팽팽한 신경전을 펼치게 됐다.

지난 10일 방송된 `VIP` 12회에서는 성운의 새로운 세력인 태영의 등장으로 인해 긴장감 넘치는 전개가 펼쳐졌다. 태영의 가족들은 모두 태영의 행보에 신경을 곤두세우며 경계했고, 태영은 회장이 자신을 사장 자리로 임명한 이유가 재웅을 향한 경고라는 사실을 알면서도 이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부지런히 몸을 움직였다.

태영은 재웅의 오른팔인 박성준(이상윤 분)에게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재웅의 편이었던 사람을 자신의 편으로 돌리는 게 급선무라고 생각한 것. 재웅과 성준 사이에 틈이 생긴 것을 알게 된 태영은 이를 놓치지 않고 성준의 뒤를 캐며 다가갔고 그에게 "박이사, 내 편에 서지 않겠어요?"라며 본격적인 카드를 제시했다. 이에 재웅 역시 "자네가 필요해"라고 성준을 붙잡아 흥미진진함을 더했다.

박지영은 이야기의 전환점을 그리는 캐릭터로 등장해 범상치 않은 카리스마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박지영은 본인의 탄탄한 내공과 존재감을 캐릭터에 그대로 녹여낸 모습으로 극의 몰입도를 한껏 끌어올렸다.

박지영의 등장이 이야기 전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많은 이들의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박지영의 특별한 활약은 다음주 `VIP` 방송에서 계속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