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원룸 평균 월세 51만원…안정세 지속

지난달 서울시 원룸(전용면적 33㎡ 이하)의 평균 월세가격은 51만원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정보 플랫폼 업체 `다방`이 10일 공개한 `다방 임대 시세 리포트`에 따르면 11월 서울시 원룸 평균 월세는 51만원으로 4개월 연속 같은 가격을 기록했다. 보증금은 1천만 원으로 일괄 조정해 분석한 값이다.

11월에는 서울시 전반적으로 원룸 월세가 하락하거나 보합세를 보이면서 가격 안정세를 보였다.

관악(37만 원), 서대문(45만 원), 송파(53만 원), 종로(49만 원) 구를 비롯한 6개구에서 지난달과 동일한 월세를 기록했다.

광진(48만 원), 구로(36만 원), 노원(36만 원), 동작구(38만 원) 등 8개구는 가격이 1만 원 하락했다.

강남구(62만 원)와 성동구(52만 원) 역시 월세가 다시 9% 하락해 연중 평균가를 되찾았다.

오피스 밀집 지역인 중구의 경우 원룸 월세가 13% 상승한 59만 원으로 가격 회복세를 보였다.

투·스리룸(전용면적 60㎡ 이하)의 경우 지역별로 가격 등락 차가 컸다.

서대문(74만 원), 용산(81만 원), 마포(71만 원)의 경우 지난달 대비 월세가 14%(9만 원), 16%(11만 원), 4%(3만 원) 올랐다.

반면 강남구(100만 원), 강동구(63만 원)는 7% 하락했다.

서울 주요 대학가 원룸 월세의 경우 소폭 가격 변동이 있었으나, 숙명여자대학교(48만 원)와 중앙대학교 (42만 원), 연세대학교(50만 원)는 각각 7%, 8%, 9% 상승했다.

스테이션3 다방 데이터 분석센터 강규호 팀장은 "지난달 원룸 월세 시장은 전반적으로 가격 안정세를 보였으나, 투·스리룸의 경우 서북권과 도심권에서 가격 상승 흐름을 보였다"라며 "특히 서북권에 속한 서대문, 마포, 은평 등은 최근 들어 새 아파트가 많이 들어서고, 교통, 생활환경 등의 입지가 잘 갖춰져 있어 신혼부부들이 선호하는 지역이다. 이들의 수요가 가격 상승을 견인했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전효성기자 zeo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