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는 부동산 투자자문 누적금액이 4천억원을 돌파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 2015년 부동산 투자자문업을 등록한 신한금융투자는 초고액 자산가들의 주요 자산인 부동산 투자자문으로 WM부문에서의 로열티를 확보할 뿐 아니라 기존 주식 위탁매매 수수료 위주의 수익모델에서 벗어나 사업 다각화를 이뤘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특히, 신한금융투자에서 부동산 투자자문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IPS본부 내 부동산자문팀의 경우 시행사, 건설회사, 회계법인, 증권사 IB 출신의 전문가로 구성됐다.

이들은 유망지역 수요 분석을 통해 다양한 수익형 부동산 펀드를 상품으로 출시한 바 있으며, 최근엔 특수 부동산인 골프장 매입 자문을 진행하는 등 업역을 확대했다.

명석웅 신한금융투자 자산관리솔루션부장은 "부동산 투자자문서비스를 기대하는 고객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며 "부동산자문팀의 차별화된 부동산관리 경험과 지식을 활용해 더 높은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금융투자, 부동산 투자자문 누적금액 4천억 돌파

방서후기자 shba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