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만원대 `LG그램` 신제품 나왔다…"17인치 화면에 무게 1,350g"

LG전자가 17인치 대화면에 초경량 `LG 그램 17` 신제품을 내놓고 대화면 노트북 시장 공세를 이어간다.

LG전자는 지난해 말 첫 선을 보인 `LG 그램 17`의 성능과 휴대성을 대폭 강화한 신제품을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이 노트북의 특징은 대화면과 초경량을 모두 갖췄다는 점이다.

LG전자에 따르면 이 제품은 올해 `LG 그램` 국내 매출의 25%를 차지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2020년형 `LG 그램 17`은 초고해상도 WQXGA(2,560 x 1,600)를 구현한 43.1cm, 17형 대화면 `IPS 패널`을 탑재했다.

또 화면부와 조작부를 연결하는 힌지 부분 노출을 최소화 해 2019년형 제품보다 세로 길이가 3mm 줄었다.

배터리 용량은 기존 72에서 80와트시(Wh)로 키우면서도 무게는 1,350g에 불과해 휴대성이 뛰어나다.

아울러 이 제품은 키보드의 우측 숫자키 배열을 기존 3열에서 일반 키보드와 동일한 4열로 변경했다.

4열 숫자키 배열은 엑셀업무 등의 작업을 할 때 편리하다는 설명이다.

한편 `LG 그램 17`은 인텔 10세대 프로세서인 아이스레이크를 탑재했다.

그래픽 성능이 기존 제품보다 약 2배 향상돼 4K 영상, 사진, 게임 등을 부드럽게 구현한다.

사용자는 확장 슬롯을 이용해 저장장치(SSD)와 메모리(RAM)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다.

특히 이 제품은 미국 국방성 신뢰성 테스트(MIL-STD; Military Standard)의 충격, 먼지, 고온, 저온, 진동, 염무, 저압 등 7개 항목을 통과했다.

`LG 그램 17`은 차별화된 제품 경쟁력을 인정받아 `CES 혁신상`을 2019년에 이어 2년 연속 수상하기도 했다.

‘LG 그램 17’의 대표 모델(모델명: 17Z90N-VA50K) 출하가는 214만원이다.
LG그램 17 신제품(모델명_17Z90N)

LG그램 17 신제품(모델명_17Z90N)

한편 LG전자는 `LG 그램 17`을 포함한 `LG 그램` 신제품(모델명: 15Z90N, 14Z90N) 예약 판매를 6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진행한다.

LG전자는 소비자 조사 결과를 반영해 예약구입 고객 대상으로 3년 내 배터리를 무상으로 교체해주는 `배터리 무상교환권`을 제공한다.

또 1TB(테라바이트) NVMe SSD와 8GB(기가바이트) RAM을 결합한 `듀얼 업그레이드 패키지` 등 다양한 사은품을 제공한다.

손대기 LG전자 한국영업본부 한국HE마케팅담당은 "17인치 대화면마저 가볍게 담아낸 그램만의 No.1 혁신을 기반으로, 대화면 노트북 시장 주도권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