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는 5일 "어떤 외국에서는 짝퉁 한국산 화장품이 기승을 부리기도 한다"며 "짝퉁은 우리 제품의 브랜드 가치를 훼손하고 우리 기업의 사기를 꺾는 만큼, 민관 합동 대응체계를 갖춰 강력히 대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96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화장품산업 육성방안 등을 논의하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세계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이른바 'K-뷰티'에 대해 "지난해 화장품 수출액이 62억 달러를 넘어서며 세계 4위에 올랐다"며 "화장품 산업을 더 발전시켜 단기간에 3위 수출국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R&D를 확대하고 수출시장 다변화를 지원해야 한다고 했다.

또 화장품 업계에도 "소비자 취향의 변화를 면밀히 파악하며 최적의 대응을 계속해 달라"며 "제품 고급화, 브랜드 가치 향상, 온라인 활용 등은 기본일 것"이라고 당부했다.

가축전염병 현황 및 방역대책 관련 "아프리카돼지열병이 9월 16일 이후 경기 북부에서 잇달아 발병하다가 10월 9일 이후에는 양성 사례가 나오지 않고 있다"면서도 "민통선 안팎에서는 폐사했거나 포획된 야생멧돼지에서 병원균이 계속 확인되고 있기에, 철저한 차단방역과 야생멧돼지 포획을 계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철새가 늘어나 조류 인플루엔자 AI항원이 지속적으로 검출되지만 아직까지 고병원성 AI확진은 없다"며 "그래도 긴장하면서 예찰과 소독을 강화하는 등 빈틈없이 대처해달라"고 말했다.


조세일보 / 강상엽 기자 yubyoup@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