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종금증권(3,590 -2.84%) 유통/화장품 양지혜]
주요지표 및 뉴스 Daily_ 2019.12.5(목)

- 韓•中 "양국관계 완전한 정상화에 공감" (한국경제)
: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장관이 4일 외교장관 회담을 하고 사드 배치 문제로 갈등을 겪은 한•중 관계를 완전히 정상화해야 한다는 데 공감. 외교부 당국자는 “인문교류촉진위원회에서는 양국 인적 교류와 협력사업을 전체적으로 펼쳐놓고 논의하게 된다”며 “(양측이) 한한령(限韓令•한류 규제)에 대해 양국 관계를 정상궤도로 가져가서 완전히 정상화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설명했음. 왕 장관은 5일 오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고 시진핑 국가주석의 방한을 포함한 양국 현안에 관해 의견을 나눌 예정


- 韓 한한령 해제…中은 美에 함께 맞서자 시각차 (매일경제)
: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4일 '사드 갈등' 이후 처음으로 한국을 찾아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했음.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한한령' 완전 해제 등 한중 관계에 방점을 찍은 반면 왕 위원은 미국에 대항한 '한중 공동전선 만들기'에 집중해 대비를 이뤘음. 한편 내년 초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진 시 주석의 방한 일정도 언급될 것으로 예상됨


- '매각설 부인' 티몬, 못 파는걸까 안 파는걸까 (아이뉴스)
: 롯데쇼핑(126,000 -0.79%)이 e커머스 사업부문 성장을 위해 티몬을 인수한다는 '티몬 매각설'이 '헤프닝'으로 끝나는 모양새. 하지만 일각에서는 업계 정황을 고려해 볼 때 티몬의 매각이 머지 않았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음. 당장의 '매각•인수설'은 헤프닝으로 정리되는 모습이지만, 일각에서는 구체적 인수 금액까지 나오는 것과 사모펀드의 엑시트 시점을 고려해 볼 때 매각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음


- 심상찮은 소셜커머스, 눈덩이 적자에 위기설 (디지털타임즈)
: 2010년대 초 '소셜커머스 3사'로 불리며 온라인 유통업계를 이끌었던 쿠팡과 위메프, 티몬이 올해 들어 나란히 고전하고 있음. 10여년간 공격적인 경영으로 시장 파이를 키우는 데는 성공했지만 끊임없이 '내실'에 대한 지적을 받으며 위기설이 도는 상황. 한 업계 관계자는 "이들의 미래 수익 전략은 결국 '이커머스 시장이 지금보다 더 커지면 수익이 날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뿐"이라며 "결국 생존을 위해서는 기존 기업들과의 M&A 등 구조적인 해결책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음


- 관세청, 제2기 면세점 특허심사위원 위촉 (세계일보)
: 관세법 시행령에 따라 2기 보세판매장 특허심사위원회 심사위원으로 위촉된 99명은 앞으로 1년간(1년 연임가능) 면세점 사업자 선정 및 중요사항 심의를 수행하게 됨. 관세청은 “면세점 특허심사에는 관여하지 않는다”는 원칙하에 평가분야별로 전문성과 대표성이 있는 학회 및 단체가 추천한 민간인을 그대로 위원으로 위촉하고, 전체 명단을 관세청 홈페이지에 공개하였음. 관세청은 위원회를 열 때마다 이번에 위촉된 심사위원 중, 무작위로 25명을 선정하여 2020년도 특허심사위원회를 개최할 예정


- GS(49,150 +0.10%) 편의점•수퍼•랄라블라 통합 운영키로 (중앙일보)
: GS리테일(37,550 -0.27%)은 오프라인 사업 부분을 총괄하는 조직을 신설하고 온•오프라인 간 시너지를 통한 신성장 동력 확보에 나선다고 4일 발표. 편의점 GS25와 GS더프레시(구 GS수퍼마켓), 랄라블라 등 오프라인 3개 사업부를 총괄하는 플랫폼 비즈니스 유닛을 신설하는 게 핵심. GS리테일 관계자는 “전국의 오프라인 점포망을 통합해 온라인 사업은 물론 각종 생활편의 서비스와 시너지 효과를 내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함


- 규제 풀렸지만…주류 배달 망설이는 점주들 (매일경제)
: 정부가 병류 외에 생맥주도 별도 용기에 담아 배달할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했지만, 정작 점주들이 앞장서 주류 배달을 거부. 실제 배달앱 1위 업체 배달의민족 자료에 따르면 주류 규제를 완화한 후인 올해 10월 주류 주문 건수는 전체 주문수의 1.71%로 규제 완화 전인 6월(1.72%)에 비해 오히려 소폭 줄었음. 규제 완화가 현장에서 효과를 보지 못하는 이유는 고객 주문 시 미성년자 식별이 어렵고, 모든 책임을 점주에게만 묻기 때문

- "나쁜 건 안발라요"…성분 따지는 中소비자에 韓화장품 인기 (연합뉴스)
: 화장품 성분에 대한 중국 소비자들의 관심이 커지면서 천연 성분을 사용해 스킨케어에 집중하는 한국 화장품 브랜드들도 인기를 누리고 있음. 아모레퍼시픽(186,000 -1.33%)은 중국 20~30대를 겨냥해 올해 9월부터 중국 온라인 쇼핑몰 '티몰'에서 자연주의 기초화장품 브랜드 프리메라를 판매. LG생활건강(1,267,000 0.00%)의 후는 궁중 처방을 활용한 한방원료를 내세워 중국에서 주목을 받는 대표적 브랜드. 신세계인터내셔날(215,500 -2.71%)이 수입하는 미국의 비건 지향 화장품 아워글래스도 중국인들의 성분 중시 트렌드로부터 수혜를 본 브랜드


- 동남아서 이라크까지…K뷰티 영토 넓힌다 (매일경제)
: 국내 화장품 업체가 중국, 미국 등 대규모 시장부터 유라시아, 동남아시아 등 성장이 기대되는 곳까지 진출 지역을 다양화하려는 움직임이 속속 드러나고 있음. 에이블씨엔씨(9,600 +0.73%)는 이라크 바그다드 '자유나 몰'에 미샤 1호 매장을 열었다고 4일 밝혔음.국내 최대 H&B 올리브영은 싱가포르를 통해 동남아 시장 진출의 첫 단추를 끼울 것으로 보임. 이니스프리는 지난 9월 캐나다 토론토에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하면서 북미 시장 확대도 노리고 있음. LG생활건강은 지난 4월 미국 화장품 판매 업체 뉴에이본을 인수하면서 북미 사업 확대에 나섰음


- "H&B에 반격" 아리따움, 무한 변신 (서울경제)
: 아모레퍼시픽은 지난달 말 전문 메이크업 서비스 공간 ‘아리따움 프로 메이크업 스튜디오(39,250 -0.63%)’을 연 데 경기도 화성에 스킨케어 서비스 특화 매장 ‘아리따움 프로 스킨케어 랩’도 오픈했음. ‘아리따움 프로 스킨케어 랩’에서는 다양한 피부 진단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할 예정


- 의료•고령•반려용…맞춤형 식품산업 10년 후 24조로 키운다 (이데일리)
: 정부는 인구 구조와 소비•유통 트렌드를 분석해 성장 가능성이 큰 △맞춤형•특수식품 △기능성 식품 △간편 식품 △친환경 식품 △수출 식품을 5대 유망 분야로 선정했음. 기능성 식품은 일반 식품에 기능성을 표시하는 ‘기능성 표시제’를 도입하고 의약품 원료는 안전•기능성 입증 시 건강기능식품(건기식) 제조에 사용토록 규제를 개선. 건기식의 소분•혼합 포장을 허용하고 대형마트 등 판매를 자율화할 계획. 표준화 원료를 비치한 기능성 원료은행, 다양한 제품개발을 지원하는 제형센터도 세울 예정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