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초 MSCI 조정 이후 끝날 것으로 예상됐던 국내 증시에서의 외국인 매도가 이달 들어서도 지속되고 있는데요. 이에 따라 ‘셀 코리아’냐 ‘엑시트 코리아’냐 논쟁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일전에 이런 상황을 감안해 단순히 MSCI 조정은 아니라는 예상을 해 본적이 있는데요 그래서 오늘은 이 문제를 좀더 깊이 알아보는 시간 마련했습니다. 도움 말씀을 주기 위해서 한국경제신문, 한상춘 논설위원 이 자리에 나와 계십니다.

Q. 국내 증시에서 외국인 매도세가 지속되고 있는데요. 그 움직임부터 말씀해주시지요.

-외국인 매도, 지난달 7일 후 20일 연속 매도

-증권사 “MSCI 리밸런싱에 따른 외국인 매도”

-하지만 MSCI 리벨런싱 종료 이후에도 매도 지속

-외국인 매도 규모 5조원, 15년 12월 후 최장

-외국인 매도, 셀 코리아 vs 엑시트 코리아

Q. 방금 말씀하신 ‘셀 코리아’와 ‘엑시트 코리아’는 어떤 차이가 있는지 말씀해주시지요.

-외국인 매도, 셀 코리아 vs 엑시트 코리아

-셀 코리아, MSCI 조정 등 기술적 요인 매도

-기술적 조정 후 외국인 귀환, 금융시장 안정

-증권사, 내년 전망 ‘경기회복론과 ‘주가낙관론’ 제시

-엑시트 코리아, 韓 경제 ‘펀더멘털’ 근본 의심

-셀 코리아 ‘단기’ vs 엑시트 코리아 ‘장기’

Q. 다른 아시아 국가들의 외국인 움직임이 어떤지를 보면 ‘셀 코리아’와 ‘엑시트 코리아’를 알 수 있지 않을까요?

-지난달 이후 아시아 국가 간 외국인 차별화

-미중 마찰 노출도에 따라 외국인 움직임 차별

-노출 심한 한국·홍콩·싱가포르 ‘외국인 매도’

-부채가 많고 對中 편향적일수록 외국인 매도세

-중국·터키·파키스탄·스리랑카 외국인 매도

-대만 10조원·일본 13조원 등 외국인 매수세

Q. 이 시간을 통해서도 몇 차례... 말씀해주셨지만 외국인이 매도하는 것이 단순히 MSCI 조정 때문이 아니라고요 다시 한번 외국인 매도 배경에 대해 말씀해주시지요.

-아람코 상장자금, 삼성전자 등 차익실현 마련

-외국인과 국제금융 참가자, ‘디플레’ 가능성

-미중 마찰 지속, 수출 감소세 회복 쉽지 않아

-소득주도 성장·주 52시간제 등에 대한 의문

-스튜어드십 코드 운용 악용, kind act’s paradox

-남북 간 관계 악화, 한반도 지정학적 위험 우려

Q. 여섯 가지 하나하나 다 중요합니다만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 경제 ‘펀더멘털’에 대한 근본적인 의심 때문이지 않나 생각하는데요. 현재 우리 경기는 어떻습니까?

-올해 성장률 하향 조정, 2.9%→2.5%→2.0%

-잠재수준 2.5% 감안하면 -0.5%p 디플레 갭

-작년 4분기 1%→1분기 -0.4%→2분기 1%→3분기 0.4%

-1∼7월 0%대→8∼9월 마이너스→10월 반등

-외국인과 국제금융 투자자, ‘디플레 우려’ 제기

-S&P 등 세계 3대 신용평가사, 디플레 가능성

Q. 우리 정책당국이 디플레가 아니라는 입장은 지난 5월부터 계속해서 같은 입장을 보이고 있지 않습니까?

올 들어 종전에 볼 수 없는 0%대 물가 지속

-5월 현대경제연구원 ‘‘準디플레 국면’ 이라 평가

-한은, 디플레 취약지수로 볼 때 ‘디플레’ 아냐

-정부, ‘디플레이션 논쟁’ 자체가 부끄러운 일

-9월 물가 -0.4%, ‘경기 회복’과 ‘물가 반등론’

-11월 뉴욕 IR, 물가 하락 공급측 요인에 기인

Q. 디플레 우려에 우리 정책당국의 입장이 맞을까 하는 점인데요. 작년 4월 이후 경기침체 논쟁이 있을 때마다 크게 틀리지 않았습니까?

-경기 논쟁 때마다 디펜스, 오히려 더욱 악화

-작년 4월 김광두 교수, 침체 진단 놓고 논쟁

-장하성 “소득주도성장 지켜보자” 고집…실패

-韓 정책당국의 경기진단과 예측 ‘신뢰 낮아’

-외국인, 활력지표 물가가 떨어지는 것 ‘주목’

-韓 물가하락·경기침체 등 총수요요인 게재

Q. 늦었더라도 외국인이 ‘셀 코리아’를 넘어 ‘엑시트 코리아’가 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말씀해주시지요.

-외국인과 국제금융 투자자, 韓 부양수단 관심

-경기침체와 디플레 예방, 선제적인 대책 중요

-홍남기 부총리, 슈퍼 예산을 통한 경기부양

-적자국채 통한 재정정책, 경기부양효과 제한

-한은과의 정책공조, 지난 7월 이후 금리인하

-한국과 같은 경제 소국, 공급중시 부양책 효과

지금까지 한국경제신문, 한상춘 논설위원이었습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