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억의 여자` 김강우, 피시방 폐인으로 전락한 전직 형사로 파격 첫 등장



역시 김강우였다.

정교하고 폭넓은 연기와 다채로운 캐릭터 소화력으로 매 작품 뜨거운 활약을 펼치고 있는 김강우가 지난 4일 첫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에서 변함없는 연기력으로 전직 형사 강태우로의 완벽 변신을 알렸다.

강태우는 잔뜩 흐트러진 몰골부터 행동까지 영락없는 피시방 폐인의 자태로 첫 등장했다. 잘나가던 형사에서 뇌물 수수 누명을 쓰고 경찰직에서 쫓겨난 강태우는 건달 오대용(서현철 분)의 도움을 받고 있는 처지에서도 동생 강태현(현우 분)을 끔찍이 챙기는 모습으로 남다른 형제애를 보여줬다.

하지만 그런 태현은 사고로 목숨을 잃고, 정체 모를 사내들에게 끌려간 태우는 자신에게 100억의 행방을 묻는 서민규(김도현 분)의 말에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자신의 유일한 희망이자 삶의 이유였던 동생의 죽음과 그 현장에 있었던 정서연(조여정 분), 그리고 그들이 찾고 있는 100억의 존재가 태우에게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앞으로의 스토리 전개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김강우는 주변 시선 따위 아랑곳 않고 피시방 라이프를 즐기는 강태우의 사연 있는 전락부터 거칠고 투박한 말투에 가려진 뜨거운 형제애까지, 강태우의 안과 밖을 특유의 섬세함으로 그려냈다. 지루할 틈 없는 빠른 전개 속에서 캐릭터를 살리는 김강우의 연기는 보는 이들의 몰입도를 높이며 첫 방송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우연히 현찰 99억을 손에 쥔 여자와 동생의 죽음을 파헤치다 99억의 존재와 마주하는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KBS2 `99억의 여자’는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