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첩보` 제공자는 송병기 울산부시장…"정부 동향 파악해 알려줬을 뿐"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첩보를 제공한 공직자가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인 것으로 4일 확인됐다.

청와대는 이날 김 전 시장 관련 첩보와 관련해 2017년 10월 민정비서관실에 파견된 A 행정관이 휴대전화 SNS를 통해 제보받아 문서로 정리했다고 밝혔다.

제보자는 A 행정관이 과거 캠핑장에서 만나 알게 된 공직자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이 공직자가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 파악된 것이다.

송 부시장은 송철호 현 울산시장의 최측근으로 김 전 시장 취임 전 울산시 교통건설국장으로 재직하다가 김 전 시장이 재임하던 2015년 퇴임했다.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송철호 울산시장 후보 캠프에서 정책팀장을 맡았다.

송 시장 당선 후 지난해 8월부터 울산시 경제부시장(1급 상당 별정직)으로 재직 중이다.

송 부시장은 2017년 12월과 2018년 1월 김 시장 측근 비리를 수사 중이던 울산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수사팀이 참고인 조사를 한 인물이기도 하다.

첩보에 거론된 당사자인 박기성 자유한국당 울산시당 6·13지방선거 진상규명위원회 부단장(김 전 시장 비서실장)은 이달 2일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 하명수사 논란과 관련한 송 수시장의 공모 의혹을 공개적으로 제기하기도 했다.

박 부단장은 당시 "경찰과 검찰의 수사, 법원 재판 과정, 최근 언론 보도를 종합하면 송 부시장이 지금 검찰이 수사하는 권력형 선거 부정 사건의 하수인이거나 공모자라는 의혹을 지울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박 부단장은 "2018년 3월 16일 소위 경찰이 시장 비서실 등을 압수수색할 당시 압수수색 영장에 `박기성 실장이 레미콘 업무와 관련해 담당자(공무원)를 질책했다`고 진술했다는 인물이 등장한다"며 "이 인물은 시청 전직 공무원이라고 영장에 적혀있었다"고 밝혔다.

이 전직 공무원이 송 부시장이라는 주장이다.

송 부시장은 제보자가 자신이라고 지목되자 일부 언론을 통해 "정부에서 여러 가지 동향들을 요구했기 때문에 그 동향들에 대해 파악해서 알려줬을 뿐이다"고 밝혔다.

또 "2017년 하반기나 연말쯤 청와대 행정관이 아닌 지역에 있는 여론을 수집하는 쪽에서 연락이 왔다"며 "언론에 나왔던 내용이라 알려줬다"고 말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