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확인하니 허탈할 정도"…`김기현 첩보`는 외부 제보

청와대가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비위 첩보에 대한 이른바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연일 반박하고 나섰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4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울산시장 사건 당시 민정비서관실 관계자들의 진술 등을 통해 자체 조사한 내용을 발표했다.

고 대변인은 "문건을 외부 제보 없이 민정수석실이 특감반의 자체 조사 등을 통해 생산한 다음 경찰에 지시하여 수사하도록 한 사실이 없고 고인 등 두 명의 특감반원이 2018년 1월 울산에 간 것은 무관한 것"이라고 분명히 했다.

▲ 제보자는 공직자…접수자는 행정관

청와대는 제보를 받은 것은 당시 백원우 민정비서관실 소속은 맞지만 특별감찰반원이 아니라 부처에서 파견 온 행정관 A씨라고 밝혔다.

특별감찰반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첩보를 생산 또는 가공했다는 의혹에 대한 해명이다.

청와대 관계자의 설명에 따르면 A 행정관은 청와대 근무하기 전 캠핌장에서 우연히 알게 된 또 다른 공직자에게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 및 측근 등에 대한 비리 의혹 제보를 받았다.

A 행정관은 SNS 메시지를 통해 받은 제보를 문서 파일로 옮겨 요약하고 단순 편집해 제보 문건을 정리했고 추가한 비위 사실이 없었다고 청와대 측은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SNS는 텍스트 문자가 병렬돼 있어 알아보기도 어렵고 내용이 좀 난삽하다 보니 맥락을 보기 좋게 정리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최초 제보자와 관련해서는 조사할 수 있는 권한이 없다며 밝히지 않았지만 "정당 소속은 아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 "A 행정관도 뚜렷하게 기억 못해"

청와대가 울산시장 비위와 관련해 특별히 수사를 지시하고 관리했다는 `하명수사` 의혹에 대해 청와대는 당사자들의 기억도 뚜렷하지 않다고 반박했다.

청와대는 며칠동안 서류더미를 뒤졌고 편철된 서류에서 제보 문건을 찾아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제보를 받은 A 행정관 본인도 사실은 이 문건을 작성했다라는 것을 뚜렷이 기억을 못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작성자를 찾는 과정에서 민정수석실, 특히 민정비서관실 근무자들에게 해당 문건을 보여줬고 A 행정관이 `내가 한 것 같다`고 기억을 되살렸다는 것이다.

A 행정관에게 이후 처리 과정에 대해 묻자 `제가 분명히 보고 계통을 통해서 보고를 드렸을 것이고, 그러면 민정비서관님한테까지 보고가 됐겠죠’라고 답했다는게 청와대 측의 설명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중요한 이슈였으면 어떻게든 기억을 할 것인데 그만큼 일상적으로 전달되는 어떤 첩보를 정리해서 그냥 이첩하는 과정이었다라고 밖에 이해가 안 된다"고 전했다.

▲ 9번 보고 의혹…"민정비서관실에는 1번"

울산시장 관련 수사 상황에 대해 청와대가 9번 보고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민정비서관실이 보고받은 것은 마지막 아홉 번째 한번"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수사기관이 일상적으로 벌이는 활동에 대해서 정기적으로 보고받는 것은 민정수석실의 업무 중의 하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중간에 보고들도 원래 보고 계통인 반부패비서관실로 정기적으로, 일반적으로 오는 보고였다는 해명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특별하게 취급을 해서 보고를 요구했다거나 받았다거나 또 반부패비서관실이 정리하고 민정과 공유했다거나 이런 사실은 일체 없었다"며 "지극히 일상적인 업무 처리였다"고 강조했다.

▲ "숨진 수사관은 울산시장 사건과 무관"

숨진 수사관이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으로 활동하면서 울산시장 관련 사건에 연루됐을 가능성에 대한 의혹은 꾸준히 제기됐다.

뒤늦게 사실관계를 밝히면서 청와대 관계자는 "너무 일상적인 일이고, 너무 별거 아닌 일이어서 확인되니까 좀 허탈할 정도"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며 "그렇게 하기 전(숨지기 전)에 확인을 했으면 참 좋았을 텐데"라며 "참으로 안타깝고 죄송하게 생각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도 문제가 제기됐을 때부터 어떻게든 확인하고 싶었는데 실제로 다들 기억을 못하고 있어서 답답해 했었다"고 토로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도 "고인과는 무관한 사안들을 마치 뭐가 있는 것처럼 사실 관계조차 확인되지 않는 것들로 명예가 더 이상은 훼손되지 않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