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대금 못 받아도 걱정 끝"…수은·신한 포페이팅 협약

앞으로 우리기업들이 해외 수출대금을 못 받는 문제로 겪는 부담이 덜어질 전망이다.

한국수출입은행은 신한은행과 ‘인수후 포페이팅에 관한 협약’을 체결하고 수출기업에 지원을 개시한다고 4일 밝혔다.

두 은행의 협약에 따라 신한은행이 수출기업으로부터 수출환어음을 사들이면, 수출입은행은 이 어음을 다시 사들여 대금회수 위험을 최종 부담키로 했다.

해외 수입자가 수출대금을 주지 않을 경우에도 은행이 수출자에게 상환을 청구하지 않는 만큼 기업들은 수출대금을 조기 현금화할 수 있고, 대금을 받지 못할 위험이 없어진다.

특히, 사전 신청건에 한해 포페이팅 금융을 제공하던 시기를 ‘인수통지서 접수 후’에도 가능케 바꿔, 향후 수혜대상 수출기업의 범위가 대폭 늘어날 전망이다.

수은 관계자는 “미·중 무역 분쟁과 글로벌 경기부진 등으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수출기업들에게 활력을 불어 넣겠다”면서 “수은은 내년에 타 시중은행과도 협력을 확대하여 신규로 최소 5,000억원 이상의 인수후 포페이팅 자금을 제공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고영욱기자 yyko@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