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샤, 국내 화장품 최초 이라크 상륙...바그다드에 1호점

에이블씨엔씨가 운영하는 화장품 브랜드 미샤가 국내 화장품 역사상 최초로 이라크 시장에 진출했다.

에이블씨엔씨는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자유나 몰’에 미샤 1호 매장을 열었다고 4일 밝혔다.

국내 화장품 브랜드가 이라크에서 오프라인 매장을 오픈한 것은 미샤가 처음이다.

이라크는 연간 약 2억 달러 이상의 화장품을 수입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50℃가 넘는 기온과 모래먼지가 많은 사막날씨 때문에 피부손상과 노화를 방지할 수 있는 고기능 스킨케어 화장품이 인기 품목으로 자리잡고 있다.

최의경 에이블씨엔씨 해외사업부문 전무는 “미샤가 중동시장을 타깃으로 개발한 다양한 색상의 비비크림이 이라크 시장에서 큰 주목을 받고 있다”며 “고품질의 스킨케어 제품도 지속적으로 선보여 이라크 시장을 선도하는 브랜드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