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브영, 동남아 최대 유통 기업 데어리팜과 MOU

올리브영이 싱가포르를 동남아 진출의 교두보로 삼고 본격적으로 K뷰티 전파에 나선다.

CJ올리브영은 동남아 최대 유통 기업 데어리팜 그룹과 글로벌 파트너십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데어리팜은 싱가포르, 홍콩, 중국,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11개국에 1만여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동남아 최대 유통 기업이다.

올리브영은 가디언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동남아 지역에 우수한 한국 화장품을 소개하고, K뷰티 대표 플랫폼으로서의 브랜드 인지도를 강화할 계획이다.

올리브영 자체브랜드(PB)의 싱가포르 진출이 협업의 시작이며, 이 날부터 주요 상권에 위치한 가디언 50여개 매장 입점을 시작으로 본격 판매에 돌입한다.

싱가포르 가디언에는 입점하는 올리브영 자체브랜드는 웨이크메이크, 보타닉힐 보, 라운드어라운드, 브링그린 등 총 4개로 이들 브랜드에서 110개 상품을 엄선했다.

앞으로 두 회사는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전역으로 K뷰티 전파를 위한 파트너십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구창근 CJ올리브영 대표는 “이번 업무 협약은 최근 K뷰티 격전지로 부상하고 있는 싱가포르에서 새로운 사업을 모색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며 “앞으로 올리브영은 국내를 넘어 해외 시장에서의 K뷰티 성장 기회 요인을 적극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